27일 오후 서울 왕십리CGV에서 열린 영화<누나>시사회에서 윤희 역의 배우 성유리가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영화 <누나>시사회 당시. 윤희 역의 배우 성유리가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이정민


배우 성유리가 저예산 상업영화 <누나>에서 이전보다 훨씬 더 빛나는 존재감으로 충무로 관계자들 사이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누나>는 어린 시절 자신을 구하려고 물에 빠진 남동생이 세상을 떠나고 난 이후에 남겨진 한 여자가 가슴의 상처를 치유하지 못하고 살아가는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한국영화아카데미를 졸업하고 단편영화 <타임머신>으로 해외 영화제에서 많은 호평을 받았던 이원식 감독의 첫 장편 데뷔작이다.

극중에서 성유리는 어린 시절 남동생을 잃은 것이 자신 때문이라고 생각하는 '누나' 역할을 맡았다. 스스로를 세상에서 쓸모없는 인간이라고 생각을 하면서 아버지의 계속되는 폭력에도 반항하지 않은 채 폭력을 체벌처럼 감당하며 산다.

성유리는 어린 시절의 상처와 가정 폭력에 시달리는 누나 역할을 맡아서 많은 대사를 내뱉거나 역동적인 움직임을 보이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2시간 동안 내내 관객들의 마음에 진한 여운을 남기며 강렬한 감정의 파고를 일으킨다. 이전 작품들에서는 보여주지 않았던 한층 더 성숙한 내면 연기가 돋보인다.

 영화 <누나> 속 성유리

영화 <누나> 속 성유리 ⓒ 어뮤즈


이는 지난해 상업영화 <차형사>(신태라 감독)에서 성유리가 강지환의 상대역으로 출연해서 여배우가 한 영화에서 존재감이 없이 어떻게 소비될 수 있는지를 보여준 것과는 매우 상반된 점이다. <차형사>에서 성유리는 디자이너 역할을 맡아서 바비인형과 같은 아름다움을 선사했다는 것 외에 관객들의 뇌리에 남기는 것이 없었다. <차형사> 속에서 성유리가 맡은 역할은 존재감이 없었다.

<누나>의 작품이 좋아서 노개런티로 출연하게 된 성유리. 감독조차 "성유리가 이 작품에 출연할 것을 전혀 예상치 못했다"며 "연극배우 중에서 캐스팅을 하려고 했었다"고 할 만큼 성유리의 선택과 그 행보는 다소 파격적이었다.

<누나>를 통해서 성유리는 이전보다 훨씬 더 깊어진 배우로서의 진정성과 연기자로서의 진심을 보여줬다. 앞으로 배우 성유리의 행보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