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메인가기

오마이스타 홈화면 추가 오마이스타 공식 트위터 오마이스타 공식 페이스북
  • 기사쓰기
  • 블로그뉴스입력
  • 연예홈
  • Photo
  • 줌인
  • 피플&피플
  • 우리는인디다
  • 전체기사
  • 블로그뉴스
  • 스타섹션
 30일 (현지시간) 독일 오버하우젠의 투르비나할레에서 JYJ 김준수의 월드투어 단독 콘서트가 열렸다.
ⓒ 씨제스엔터테인먼트

관련사진보기


JYJ 김준수가 영화에 도전한 멤버 김재중의 연기를 평가했다.

김준수는 29일 오후(이하 현지시각) 독일 에쎈의 한 호텔에서 취재진과 만나 "영화 <자칼이 온다>를 보고 (김)재중이 형의 연기에 새삼 놀랐다"고 말했다.

김재중은 최근 배우 송지효와 영화 <자칼이 온다>에 출연했다. 김준수 또한 스크린 데뷔한 멤버 김재중을 찾아 응원했다. 김준수는 "처음에 멤버들이 연기한다고 했을 때 의욕만으로 할 수 있는 게 아니기 때문에 어려울 줄 알았다"면서 "막상 하다 보니 썩 잘해줘서 놀랐다"고 전했다.

"지금까지 아이돌 분들이 연기에 도전했을 때 좋지 않은 시선을 받는 것을 보고 걱정했는데 저희 멤버들은 대견하게 해줘서 고마워요. 게다가 영화와 드라마는 촬영 기간도, 분위기도 다르다고 하더라고요. 전 <자칼이 온다>를 재밌게 봤어요. 특히 재중이 형의 연기력에 놀랐죠. 익살스러운 연기가 가장 어렵다고 알고 있는데 그런 연기를 잘해줬어요."

이어 김준수는 "우리에게 선택권이 그리 주어지지 않았기 때문에 2~3가지 중 하나를 택해 어떻게든 잘 해나가야 하는 상황이었다"면서 "좋은 성과를 보여야 하는 부담감은 멤버들 모두 컸을 것"이라고 털어놨다. 다만 이들에게는 서로에 대한 굳건한 믿음이 있었다.

 JYJ의 멤버로 연기 활동도 펼치고 있는 박유천과 김재중
ⓒ 이정민

관련사진보기


김준수는 "서로 잘해주고 있는 것 같아서 나로서는 뿌듯하다. JYJ의 일원이라는 것도 자랑거리"라면서 "팔은 안으로 굽는다고 할 수도 있지만 드라마에 도전하는 아이돌 중 재중이 형과 (박)유천이 독보적이라고 생각한다. 얼마 남지 않은 무기를 잘 쓰고 있는 것 같아서, 이런 멤버들을 만난 게 행운인 것 같다"고 고백했다. 

김재중과 박유천은 평소 장난치듯 김준수를 과대평가한다고 했다. "그게 뭐가 됐든 고맙다"고 말한 김준수는 "유천이도, 재중이 형도 내 앨범을 JYJ 것보다 많이 들어주니까. 서로 믿고 의지하고 있다는 게 새삼 정말 고맙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준수는 뮤지컬에 대한 애착도 드러냈다. 특히 앨범을 내기 직전 공연했던 뮤지컬 <엘리자벳>은 김준수가 용기 내 솔로 활동을 할 수 있게 했다. 김준수는 "뮤지컬을 할 때 모든 게 조심스러웠다. 아슬아슬한 줄타기였다"면서 "여기서 못하면 개인적인 것뿐만 아니라 멤버들에게도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생각에 이 악물고 했다"고 밝혔다.

"(SM엔터테인먼트와의) 소송 이후 시상식에도 못 갔는데 뮤지컬 시상식에는 매년 초대됐어요. 무대에서 노래도 불렀고요. 본 직업은 가수인데 가수로 못 받는 상을 뮤지컬로 받을 수 있는 것 자체가 고마웠습니다. 제 18회 한국 뮤지컬대상 시상식에서는 남우주연상도 받았는데 좀 빨리 받은 감이 없지 않죠. 앞으로도 진정성 있게 잘하고 싶습니다. 그만큼 좋은 연기로 보답하겠습니다."

===JYJ 김준수 독일 현지 공연 관련 기사===


[독일 현지취재①]JYJ 김준수 "적자 걱정해도 월드투어…그게 내 의무"
[독일 현지취재②]"김준수 사랑해" 월드투어 '마지막 춤'…이제 다시 시작!
[독일 현지취재③]"'김준수'라는 매개체로 우린 하나가 됐다"
[독일 현지취재④]김준수 "엑스트라가 '강남스타일' 추천…싸이 대단해"
[독일 현지취재⑤]김준수 "연기돌 중 김재중-박유천은 독보적이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 l 트위터 의견 41개 l 독자원고료 0원(0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