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자칼이 온다>에서 여심킬러 탑스타 최현 역의 배우 김재중이 20일 오후 서울 상암동 오마이스타 사무실에서 인터뷰에 앞서 상념에 젖은 모습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기의 맛은 달콤해요. 재미있고 평생 연기하고 싶어요."ⓒ 이정민


배우 김재중이 영화 <자칼이 온다>로 첫 상업영화 데뷔 신고식을 치렀다. 영화 속에서 톱스타병에 걸린 가수 최현을 연기하며 말 그대로 '많이' 망가졌다. 스스로를 자칼이라고 칭하는 킬러와 사생팬을 오가는 송지효에게 납치돼 폭행을 당했다. 두들겨 맞고, 넘어지고, 묶여 있는 등 고문을 당하며 몸을 사리지 않는 연기를 펼쳤다. 

김재중의 인터뷰 소식에 많은 팬들이 트위터를 통해서 김재중에게 궁금한 질문을 전했다.

- 대한민국에서 김재중으로 산다는 것은?
"정말 행복한 일. 힘든 부분은 연예인들이 어느 정도 다 비슷하게 느끼는 정도입니다. 저 정도면 경제적으로 사회적으로 많이 받고 있다는 것은 행복인 것 같아요. 열심히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하고 있고 더불어 많은 사랑을 주시니 너무 감사하죠."

- 팬들의 격한 애정이 힘들지는 않은지?
"JYJ가 다른 그룹이나 연예인과 같이 동등하게 활동하고 공평하게 기회를 갖는다면 지금처럼 격하게 하시지 않을 법도 해요. 하지만 표현할 수 있는 공간이 많지 않으니까 그럴 기회에 열심히 표현하시는 것 같아요."

 영화<자칼이 온다>에서 여심킬러 탑스타 최현 역의 배우 김재중이 20일 오후 서울 상암동 오마이스타 사무실에서 인터뷰에 앞서 매혹적인 눈빛을 보여주며 은은한 미소를 짓고 있다.

ⓒ 이정민


 영화<자칼이 온다>에서 여심킬러 탑스타 최현 역의 배우 김재중이 20일 오후 서울 상암동 오마이스타 사무실에서 인터뷰에 앞서 상념에 젖은 모습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이정민


- 아침에 일어나서 본인이 잘 생겼다는 생각이 드는지.
"샤워하고 나서 머리 안 말리고 거울 딱 봤을 때. 그때가 피부가 빤딱빤딱 하고 너무 좋은 것 같아요. 자고 일어났을 때 꿈을 좋게 꾸면 아침이 더 좋고 안 좋게 꾸면 장난 아니죠."

- 오늘 아침에는 무슨 꿈을 꿨는지?
"액션영화 꿈을 꿨어요. 스파이 팀원 중에 한명이었는데, <미션 임파서블>처럼 몰래 투입해서 들어가는 것이었어요. 그런데 제 파트너가 사람들을 쓰러뜨리면 되는데 악당들을 계속 옥상 아래로 던져서 꿈속에서도 힘들었는지 계속 뒤척거렸어요. 격한 꿈을 꾸면 아침에 힘들더라고요."

- <자칼이 온다>에서 많이 망가졌는데, JYJ 다른 멤버들의 반응은?
"재미있게 봤다고 했어요. 사실 시사 이후에 통화도 잘 못하고 있어요. 시사 이후 하루도 쉬지 못하고 홍보를 하고 있어서 멤버들과 통화를 잘 못했어요."

 <자칼이 온다>에서 톱스타 최현 역을 맡은 김재중

<자칼이 온다>에서 톱스타 최현 역을 맡은 김재중ⓒ 롯데시네마


"완전히 정신 나간 악역 해보고 싶어요"

- 극중에서 키스신을 너무 자연스럽게 잘 찍던데, 특별한 비결이 있다면?
"상대에게 키스를 당할 때는 내 얼굴의 신체 부위 중에서 입술이 없다고 생각을 하면 되는 것 같아요. 모든 신경을 다른데다 집중시키는 것이죠. 그런데 서로 감정이 있어서 같이 키스를 할 때는 눈이라든지 다른 행동이라든지 손에 집중을 하면서 하는 것 같아요."

- 주량은 얼마나 되는지?
"잘 먹을 때는 정말 한도 끝도 없이...ㅎㅎ 올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술을 마셨는데 그때 8명이서 소주 세 짝에 맥주 두 짝을 먹었어요. 1차에서요. 그리고 따로 2차도 갔고요. 기분이 좋고 술이 잘 들어갈 때는 잘 마시는데 몸이 안 좋고 그럴 때는 진짜 1병 마시는 것도 힘들고요. 기복이 있는 편입니다."

- 재중에게 유천과 준수는 어떤 의미인지, 각자 활동으로 바쁜데 만나서 식사를 하는지?
"그 애들이 없으면 저는 죽을지도 몰라요. 정말 여전히 돈독하고, 그 애들이 없으면 어떻게 살아야 할지…. 다른 멤버들은 어떻게 생각할지 모르지만 저는 어떻게 살아갈지 모르겠어요. 정말 죽을지도 모른다. 제 의미죠. 안 좋은 일이 있다가도 그 애들을 보면 웃음이 나와요. 너무 좋아서"

  영화<자칼이 온다>에서 여심킬러 탑스타 최현 역의 배우 김재중이 20일 오후 서울 상암동 오마이스타 사무실에서 인터뷰에 앞서 매력적인 눈빛을 보여주고 있다.

ⓒ 이정민


 영화<자칼이 온다>에서 여심킬러 탑스타 최현 역의 배우 김재중이 20일 오후 서울 상암동 오마이스타 사무실에서 인터뷰에 앞서 여심을 유혹하듯 매력적인 모습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영화<자칼이 온다>에서 여심킬러 탑스타 최현 역의 배우 김재중이 20일 오후 서울 상암동 오마이스타 사무실에서 인터뷰에 앞서 여심을 유혹하듯 매력적인 모습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정민


- 재중이 생각하는 팬의 의미는?
"역시 없으면 죽을지도 몰라요. 살아가는 의미. 멤버들도 모두 다 인정하는 부분이죠. 데뷔할 때부터 멤버들끼리 가장 많이 생각한 부분이 팬들이에요. 없어서는 안 될 엄청난 존재. 팬들이 있고 보시는 분들이 있고 들으시는 분들이 있으니, 이렇게 활동을 하고 음악을 하고 있는 것이죠. 그분들이 없으면 안 돼요. 음악을 포기하지 못하고 계속하는 이유 중에 하나이기도 합니다."

- 앞으로도 JYJ 활동과 더불어 연기활동도 계속 할 텐데 꼭 도전하고 싶은 역할은?
"일단 빨리 하고 싶은 것은 멜로 영화나 사이코패스물이에요. 사이코패스는 굉장히 에너지가 필요하고, 그 많은 에너지를 많이 발산할 수 있는 역할이라 매력적인 것 같아요. 액션이 아닌 표정이나 말투 등으로 악한 기운을 엄청나게 표출해야 해서 한번 해보고 싶습니다. 보통 악역이 아닌 정말 정신 완전히 나간 악역이요."

 영화<자칼이 온다>에서 여심킬러 탑스타 최현 역의 배우 김재중이 20일 오후 서울 상암동 오마이스타 사무실에서 인터뷰에 앞서 여심을 유혹하듯 매력적인 모습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일단 빨리 하고 싶은 것은 멜로 영화나 사이코패스물이에요."ⓒ 이정민


- 다음 작품은 언제쯤?
"최대한 빨리 하고 싶어요. 일단 드라마는 빨리 하고 싶어도 편성의 문제가 있기 때문에. 지금 하고 있는 드라마가 다 끝나야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영화나 드라마 다 검토하고 있습니다."

- 솔로앨범은 언제 나오는지? 
"팬들이 솔로앨범을 기다리셔서 계속 준비를 하고 있어요. 드라마 들어가기 전에도 항상 자작곡은 꾸준히 만들고 있었고요. 꾸준히 하고 있는데 언제 나오느냐 하면, 좋은 곡들을 더 많이 모은 후가 되겠죠."

- 연기의 맛은?
"달콤해요. 재미있고 평생연기하고 싶어요."

 영화<자칼이 온다>에서 여심킬러 탑스타 최현 역의 배우 김재중이 20일 오후 서울 상암동 오마이스타 사무실에서 인터뷰에 앞서 매력적인 모습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영화<자칼이 온다>에서 여심킬러 탑스타 최현 역의 배우 김재중이 20일 오후 서울 상암동 오마이스타 사무실에서 인터뷰에 앞서 매력적인 모습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정민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