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적으로 추석 연휴 기간은 3일이다. 하지만 10월 2일이 징검다리 휴일인데다가 3일은 개천절이다. 실질적인 추석 연휴 기간은 5일인 셈이다. 축구팬으로서 TV와 인터넷을 통해 축구를 즐길 기회가 많다. 개천절에는 빅버드(수원 월드컵 경기장)에서 축구의 후끈한 열기를 느낄 수 있을 것. 가족과 친척들이 한자리에 앉아 태극전사를 응원하고, 현장에서 K리그의 매력을 보는 것은 어떨는지. 동시에 세계 곳곳에서 주목할 만한 축구 경기가 열리는데, 그 중 이번 연휴에 관심이 집중되는 일곱 경기를 꼽아봤다.

런던 빅 매치의 승자는 과연 누구?

 런던 빅 매치의 승자는 누가 될까

런던 빅 매치의 승자는 누가 될까


[아스날 vs. 첼시 - 9월 29일 오후 8시 45분] 아스날과 첼시. 두 팀의 관계를 표현하는 말이 있다면 단연 '런던 라이벌'일 것이다. 두 팀은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무패를 기록하고 있고 다섯 경기서 2실점을 범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첼시는 현재 1위(4승 1무) 아스날은 5위(2승 3무)를 기록하고 있다. 그러나 첼시는 최근 두 경기에서 1골을 넣는 데 그쳤고, 아스날은 9월 세 경기 동안 2승 1무의 오름세를 타고 있다.

첼시의 원톱 토레스는 캐피털 원 컵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했지만, 이전 네 경기에서 무득점에 그쳤다. 반면 아스날의 포돌스키는 최근 네 경기에서 3골 퍼부으며 팀의 새로운 핵으로 떠올랐다. 아울러 아스날은 최근 첼시전 세 경기에서 2승 1무의 우위를 점하고 있다. 첼시의 아스날 원정을 꾀할 디 마테오 감독의 비책이 궁금하다.

손흥민, 시즌 4호골 넣을 수 있을까

[함부르크 vs. 하노버 - 9월 29일 오후 10시 30분] 손흥민 시즌 4호골이 기대되는 이유가 있다. 상대인 하노버가 리그 상위권 팀치고는 실점이 많기 때문이다. 하노버는 분데스리가에서 3위에 올라 있지만, 리그 1~5위 팀 중에서 상대팀에게 가장 많은 골을 허용했다(8실점). 반면, 함부르크는 2011-12시즌까지 토트넘 주축 선수로 뛰었던 판 데르 파르트를 영입한 뒤부터 세 경기에서 7골을 몰아넣었다.

함부르크는 지난 시즌 리그 최소 득점 부문에서 2위(34경기 35골)에 올랐지만, 판 데르 파르트의 합류로 팀 색깔이 달라졌다. 손흥민의 1호골과 2호골도 판 데르 파르트와 합작했었다는 점을 잊지 말자.

스완지의 기성용, 어느 포지션에서 뛸지...

[스토크시티 vs. 스완지시티 - 9월 29일 오후 11시] 기성용 선발 출전 여부보다는 그의 포지션이 더 주목되는 경기다. 그는 지난 22일 에버튼전에서 수비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했으나 후반 9분부터는 센터백으로 활약했다.

치코의 징계 결장, '치코 대체자' 테이트의 잇따른 실수로 어쩔 수 없이 수비수로 내려갔던 것. 하지만 스토크시티전에서는 센터백 출전 가능성이 낮아 보인다. 센터백 몽크가 장기 부상에서 벗어나 주중 캐피털 원 컵에서 복귀한 것과 동시에 결승골을 터뜨렸기 때문. 기성용은 수비형 미드필더로 출장할 가능성이 커보이지만, 브리튼-미추-데 구즈만을 제치고 선발로 나설 수 있을지는 두고봐야 알 수 있을 듯.

EPL 선두 자리, 맨유에게 돌아가나

[맨유 vs. 토트넘 - 9월 30일 오전 1시 30분] 박지성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떠났지만, 여전히 맨유를 좋아하는 국내 축구팬들은 적지 않다. 아마도 맨유팬 입장에서는 토트넘전을 프리미어리그 선두 도약의 기회로 여길 것이다.

맨유는 최근 토트넘전(리그 22경기)에서 단 한 번도 패하지 않았다(17승 5무). 특히 맨유는 홈 구장인 올드 트래포트에서 1989년 12월 이후 토트넘에게 패한 적이 없다. 만약 첼시가 아스날 원정에서 승리를 거두지 못하고 맨유가 토트넘을 이긴다면 리그 선두가 바뀌게 된다. 올 시즌 득점 1위를 달리고 있는 판 페르시(5경기 5골)는 지난 네 시즌 동안 토트넘전 8경기서 5골 넣었다.

박주영, 선발 출전 할 수 있을까

 잉글랜드 프로축구 아스널 박주영 선수

박주영 선수 ⓒ 연합뉴스


[그라나다 vs. 셀타 비고 - 9월 30일 오후 7시] 박주영의 셀타 비고가 상대할 그라나다는 올 시즌 프리메라리가에서 1승도 챙기지 못한 팀이다(2무 3패). 5경기에서 2골에 그친 빈약한 득점력이 그라나다의 발목을 잡았다.

그라나다는 셀타 비고와의 홈 경기에서 공세를 펼칠 것으로 보이지만, '박주영 효과'를 기대하는 셀타 비고의 화력이 더 강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주영은 지난 23일 헤타페전에서 교체 투입된 지 2분 만에 결승골을 넣었다. 아스파스 외에는 특출난 공격수가 없는 셀타 비고의 특성상 박주영의 선발 출전에 무게감이 실린다. 이 경기는 추석 당일 오후 7시에 펼쳐지는데, 많은 사람들이 박주영의 시즌 2호골 달성을 응원할 것으로 보인다.

첫골에 목마른 박지성을 주목하라

[QPR vs. 웨스트햄 - 10월 2일 오전 4시] 과연 퀸즈 파크 레인저스(이하 QPR)는 5전 6기 끝에 리그 첫 승리를 거둘 수 있을까. QPR은 맨체스터 시티-첼시-토트넘으로 이어지는 강팀 3연전을 치렀으나 6라운드 상대팀인 웨스트힘은 현재 9위(2승 2무 1패)를 기록하며 뜻밖의 선전을 하고 있다. 웨스트햄은 최근 두 경기 연속 무승부를 기록했지만 리그 다섯 경기에서 4실점에 그친 인상적인 '짠물 수비'를 선보이고 있다.

QPR은 리그 다섯 경기에서 3골밖에 넣지 못한 상황. 그 3골도 자모라가 넣은 것. 주장이자 왼쪽 윙어인 박지성이 팀의 득점력 향상을 위해 골을 터트릴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또한 박지성의 문전 침투를 도와줄 공격수들의 이타적인 기질 역시 요구된다.

연휴 마지막 날 열리는 K리그 '슈퍼 매치'

[수원 vs. 서울 - 10월 3일 오후 2시] K리그 수원과 서울과의 경기는 '슈퍼 매치'라 불릴 정도로 팬들의 관심이 집중된다. 지난해 10월 3일 슈퍼 매치에서는 수원이 1-0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스테보 결승골 과정은 오프사이드였다는 논란이 있었다. 염기훈이 프리킥을 찼을 때 박현범이 서울의 수비보다 앞쪽으로 파고든 것. 서울 입장에서는 억울한 패배였다.

서울은 최근 수원전 여섯 경기에서 모두 패했다. 올 시즌 K리그 1위를 질주하고 있지만, 유독 수원에는 약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반면, 수원은 시즌 중반부터 경기력 저하에 빠지면서 팬들의 신뢰를 잃고 있어 K리그 우승 가능성이 점점 멀어지는 상황에 놓여 있다. 빅버드에서 서울전 7연승에 실패하면 감독 교체를 주장하는 수원팬들의 목소리가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양 팀 모두 물러설 수 없는 '축구 전쟁'을 펼치게 됐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덧붙이는 글 이기사는 개인 블로그(http://bluesoccer.net)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