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메인가기

오마이스타 홈화면 추가 오마이스타 공식 트위터 오마이스타 공식 페이스북
  • 기사쓰기
  • 블로그뉴스입력
  • 연예홈
  • Photo
  • 줌인
  • 피플&피플
  • 우리는인디다
  • 전체기사
  • 블로그뉴스
  • 스타섹션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클럽 에반스에서 열린 KBS 2TV <탑밴드2>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장혜진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KBS

관련사진보기


생방송 경연만을 앞둔 KBS 2TV <탑밴드2>에서 가수 장혜진이 심사위원으로 활약한다. 다소의 우려에 대해 장혜진이 직접 생각을 밝혔다.

지난 방송으로 패자부활전을 치룬 <탑밴드2>는 8강전과 준결승 그리고 결승 방송을 앞두고 있다. 실력파 밴드들이 진검 승부를 가릴 무대에서 장혜진은 "심사위원이기 보단 대중과 밴드의 소통을 중심으로 보려고 한다"며 나름의 각오를 전했다.

장혜진은 세간의 우려를 인식한듯 "밴드 음악을 장혜진이 알겠나 생각하는 분이 많은데 학창시절 밴드음악을 했었다"면서 "중·고등학교 시절에 듣던 음악들이 다 록음악이었고, 장르 구분 없이 많이 들었다. 김종서씨와 같은 회사에 있을 때도 영향을 많이 받았다"며 자신의 록음악 소양을 소개했다.

이어 장혜진은 "비틀즈에서 마룬5까지 들어오면서 굉장히 독특하고 깊은 록을 선호하기 보단 대중적으로 누구나 다 좋아할만한 밴드음악을 좋아하고 있다"면서 "내게 주어진 건 테크닉 적인 부분의 평가 보다 시청자와 연주자의 소통을 보라는 거지 않나"고 생각을 밝혔다.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클럽 에반스에서 열린 KBS 2TV <탑밴드2>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김도균 신대철 장혜진 김종서 송홍섭 김세황(왼쪽부터)
ⓒ KBS

관련사진보기


프로그램 연출을 맡은 김광필 피디는 "밴드 계에 종사하는 사람이 심사를 하는 게 옳다는 사람도 있지만, 대중 영역을 인정하고 밴드음악의 세계화를 위해 스펙트럼을 넓힐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면서 심사위원 선정의 변을 했다.

장혜진은 "팝과 발라드 하는 사람이지만 밴드 음악을 좋아하고 좋아했기에 자격은 있지 않나"면서 예전에 했던 밴드 이름이 '워먼스 밴드'인데 그 이후 혼성 밴드를 조직해서 나이트클럽 밴드도 했었다"고 과거를 살짝 공개했다.

장혜진은 현재 한양여자대학교에서 학생들에게 보컬과 앙상블을 가르치고 있다. 이런 경험을 증명하듯 장혜진은 "학교에서 보컬을 가르치며 각 소스의 느낌과 밸런스를 늘 봐왔다. 콩쿠르 심사도 많이 했다"면서 나름의 심사기준을 들기도 했다.

한편 생방송은 오는 9월 15일 A조에 속한 밴드 몽니·장미여관·악퉁·트랜스픽션의 대결을 시작으로, 22일 B조인 피터팬 콤플렉스·슈퍼키드·로맨틱 펀치·피아의 대결로 이어진다. 29일 추석 연휴로 1주를 건너뛴 후엔 오는 10월 13일 대망의 결승전이 방송될 예정이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 l 트위터 의견 1개 l 독자원고료 0원(0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