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오후 서울 반포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KBS2TV주말드라마 <내 딸 서영이>제작발표회에서 이서영 역의 배우 이보영이 미소를 지으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11일 오후 서울 반포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KBS2TV주말드라마 <내 딸 서영이>제작발표회에서 이서영 역의 배우 이보영이 미소를 지으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이정민


결혼설에 휩싸였던 배우 이보영이 결혼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이보영은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동 팔래스호텔에서 열린 KBS 2TV 주말드라마 <내 딸 서영이>(극본 소현경, 연출 유현기) 제작발표회에서 "주위에서 결혼 이야기를 많이 하는데 시간이 점점 지나면서 '결혼은 현실'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보영은 배우 지성과 교제하고 있다. 이보영은 "예전엔 결혼이라는 게 약간 환상 같고 '이렇게 될거야'라는 것을 갖고 있었는데 이제는 현실이라는 생각이 든다"면서 "책임져야 할 것도 많고, 부담감도 큰 것 같다는 생각을 한다"고 전했다.

<적도의 남자> 등에 출연했던 이보영은 <내 딸 서영이>에서 고단한 삶 속 자신의 감정을 감춘 채 얼음공주처럼 살아가다 유복한 집안에서 자란 강우재(이상윤 분)를 만나 사랑에 빠지는 이서영 역을 맡았다.

"대본이 나올 때마다 울면서 본다"는 이보영은 "세트 촬영 전날만 되면 정신이 나가는 것 같은데 <내 딸 서영이>는 야외 촬영도 많고, 카메라도 5대나 돼서 재밌게 찍을 수 있는 작품"이라고 했다.

<내 딸 서영이>는 오는 15일 오후 7시 55분 첫 방송 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