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의 에세이집 <가까이>

이효리의 에세이집 <가까이> ⓒ 북하우스


박원순 시장이 <가까이>의 작가인 가수 이효리에 감사함을 표시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박원순 시장은 26일 밤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좋은 책 써주셔서 고맙습니다 이효리 작가님 ^^* 독후감 제출할게여"란 글을 적었다.

이는 박 시장이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한 여름휴가 동안 읽을 책 13권 중 이효리가 쓴 <가까이>가 포함된 것이 화제를 모은 것에 대한 후속 반응이다. 박 시장은 이효리가 추천한 션케니프의 <꿈꾸는 황소>도 읽겠다고 말한 바 있다.

앞서 이효리는 박 시장이 자신의 책을 언급한데 대해 26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박원순 시장님 휴가 도서목록에 제 책이 살포시 들어있네요 ㅎ 브끄 브끄"라며 부끄러움을 표시한 바 있다.

이효리가 직접 쓴 책 <가까이>는 이효리가 입양견 순심이와의 생활로 인해 변하게 된 자신의 삶을 기록한 에세이다. 팔로워가 각각 53만, 47만 명인 박 시장과 이효리와의 트위터 대화는 SNS 상에서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한편 박 시장은 이효리의 <가까이> 외에 최근 지지율을 끌어올리고 있는 안철수 원장의 <안철수의 생각>을 읽겠다고 공언하기도 했다. 이밖에 만화가 최규석의 <습지생태보고서>, 빈민 가족의 삶을 다룬 <사당동 더하기 25>, 시오노 나나미의 <십자군 이야기>, 삼성경제 연구소의 <체인지> 등이 박원순의 휴가 독서 목록에 포함됐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어제는 영화 기자, 오늘은 프리랜서 글쟁이. 살다보니 시나리오 쓰는 사람.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