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근석이 7일 저녁 서울 안암동 고려대 화정체육관에서 <아시아 투어 더 크라이 쇼2 인 서울>을 갖기에 앞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브이자를 그려보이며 장난스런 포즈를 취하고 있다.

장근석이 7일 저녁 서울 안암동 고려대 화정체육관에서 <아시아 투어 더 크라이 쇼2 인 서울>을 갖기에 앞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브이자를 그려보이며 장난스런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이정민


 장근석이 7일 저녁 서울 안암동 고려대 화정체육관에서 <아시아 투어 더 크라이 쇼2 인 서울>을 갖기에 앞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며 브이자를 그려보이고 있다.

장근석이 7일 저녁 서울 안암동 고려대 화정체육관에서 <아시아 투어 더 크라이 쇼2 인 서울>을 갖기에 앞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며 브이자를 그려보이고 있다. ⓒ 이정민


[기사보강 7월 8일 15시 18분]

다시 장근석이 발동을 걸었다. 배우면서 동시에 앨범 활동으로 다양한 재능을 보이고 있는 장근석이 아시아 투어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장근석은 7일 오후 서울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열린 '2012 장근석 아시아 투어 The Cri Show2 In Seoul'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작년이 뮤지컬 쇼의 느낌이었다면 올해는 직접 작사, 작곡한 곡으로 참여했다. 엔터테이너의 모습보단 내가 하고 싶었던 이야기를 보이는 만큼 자신 있다"고 공연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투어의 첫 번째 순서인 만큼 공연 시간 서 너 시간 전임에도 현장엔 많은 팬들이 도착해있었다. 한국 팬 뿐만 아닌 일본·대만 등 해외 팬들도 상당한 비중을 차지했다.  

장근석은 대규모로 응원을 나온 일본 팬들에 대해서 "일본 분들이 많이 왔다. 일본 분들이 한국을 가깝고 친한 나라로 생각한다"며 "첫 번째 무대를 축하해주는 마음에 감사한다. 한국에 오시는 정성과 노력을 보여주셨기에 그에 따른 책임감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감사의 마음을 보였다.

 장근석이 7일 저녁 서울 안암동 고려대 화정체육관에서 <아시아 투어 더 크라이 쇼2 인 서울>을 갖기에 앞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손키스를 하고 있다.

장근석이 7일 저녁 서울 안암동 고려대 화정체육관에서 <아시아 투어 더 크라이 쇼2 인 서울>을 갖기에 앞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손키스를 하고 있다. ⓒ 이정민


 장근석이 7일 저녁 서울 안암동 고려대 화정체육관에서 <아시아 투어 더 크라이 쇼2 인 서울>을 갖기에 앞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손키스를 하고 있다.

장근석이 7일 저녁 서울 안암동 고려대 화정체육관에서 <아시아 투어 더 크라이 쇼2 인 서울>을 갖기에 앞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손키스를 하고 있다. ⓒ 이정민


이번 서울 공연은 장근석의 아시아 투어 첫 번째 순서다. 장근석은 이후 일본 4개 도시(요코하마, 오사카, 나고야, 후쿠오카)와 상해, 심찬. 대만, 태국 등 중화권과 동남아 4개 지역에서 진행한다.

특히 이번 투어 공연 중 일본 공연이 가장 큰 규모로 진행된다. 4개 도시에서 10회 정도 공연이 진행될 예정이다. 일본 팬들의 큰 사랑에 보답하는 차원인 셈. 장근석의 일본 정규 앨범인 장근석의 '저스트 크레이지(Just Crazy)'는 최근 일본 오리콘 데일리와 위클리 1위를 차지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장근석은 "이번 첫 발매 앨범이 오리콘 위클리에서 1위를 해서 놀랐다. 팬들이 자리를 지켜줬다"면서 "드라마 일정 때문에 일본 프로모션을 전혀 할 수 없는 상황이었는데 드라마 촬영장에 소식을 듣고 놀랐다"고 말했다.

 장근석이 7일 저녁 서울 안암동 고려대 화정체육관에서 <아시아 투어 더 크라이 쇼2 인 서울>을 갖기에 앞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팔을 벌리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장근석이 7일 저녁 서울 안암동 고려대 화정체육관에서 <아시아 투어 더 크라이 쇼2 인 서울>을 갖기에 앞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팔을 벌리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이정민


 장근석이 7일 저녁 서울 안암동 고려대 화정체육관에서 <아시아 투어 더 크라이 쇼2 인 서울>을 갖기에 앞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무대배경으로 그려진 자신의 얼굴을 가리키며 미소짓고 있다.

장근석이 7일 저녁 서울 안암동 고려대 화정체육관에서 <아시아 투어 더 크라이 쇼2 인 서울>을 갖기에 앞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무대배경으로 그려진 자신의 얼굴을 가리키며 미소짓고 있다. ⓒ 이정민


장근석은 "해외에서도 오신 장어(장근석의 팬을 지칭하는 말) 분들께 감사한다. 오늘 쇼를 통해 장근석이 꿈꾸고 그리는 게 뭔지 구체적으로 보일 수 있을 것"이라며 "팬과 기자 분들 응원이 있었기에 이 자리까지 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 배우의 타이틀로 이렇게 큰 공연하는 게 쉽지 않았지만 여기까지 왔다"고 소회를 전했다.

한편 '2012 장근석 아시아 투어 The Cri Show2 In Seoul' 공연은 7일 오후 7시부터 시작돼 다채로운 구성으로 약 150분 간 진행됐다.  지난 아시아 투어와 마찬가지로 장근석의 이번 투어 역시 지난 6월 14일 공연 티켓 오픈 3분 만에 3500석 전석이 매진되는 등 뜨거운 열기를 보이고 있다.

 장근석이 7일 저녁 서울 안암동 고려대 화정체육관에서 <아시아 투어 더 크라이 쇼2 인 서울>을 갖기에 앞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브이자를 그려보이며 미소짓 있다.

장근석이 7일 저녁 서울 안암동 고려대 화정체육관에서 <아시아 투어 더 크라이 쇼2 인 서울>을 갖기에 앞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브이자를 그려보이며 미소짓 있다. ⓒ 이정민


===장근석의 <아시아 투어 더 크리 쇼2 인 서울> 관련기사===

①장근석은 진화 중...'장근석 크리쇼2' 무엇이 달라졌나
②'장근석 크리쇼2'..."준비에 많은 시련 있었다"
③더 바빠진 장근석, 그를 배우라고만 부를 수 없는 이유
④'장어'들도 진화한다...장근석 팬들의 기부행렬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