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오후 서울 왕십리CGV에서 열린 영화<두번의 결혼식과 한번의 장례식> 시사회에서 효진 역의 배우 류현경이 영화를 촬영하면서 동성간에도 사랑을 할 수 있겠다는 답을 하자 민수 역의 배우 김동윤이 커밍아웃하는 것이라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8일 오후 서울 왕십리CGV에서 열린 영화<두번의 결혼식과 한번의 장례식> 시사회에서 효진 역의 배우 류현경이 영화를 촬영하면서 동성간에도 사랑을 할 수 있겠다는 답을 하자 민수 역의 배우 김동윤이 커밍아웃하는 것이라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이정민


 8일 오후 서울 왕십리CGV에서 열린 영화<두번의 결혼식과 한번의 장례식> 시사회에서 효진 역의 배우 류현경이 영화를 촬영하면서 동성간에도 사랑을 할 수 있겠다는 답을 하자 민수 역의 배우 김동윤이 커밍아웃하는 것이라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8일 오후 서울 왕십리CGV에서 열린 영화<두번의 결혼식과 한번의 장례식> 시사회에서 효진 역의 배우 류현경이 영화를 촬영하면서 동성간에도 사랑을 할 수 있겠다는 답을 하자 민수 역의 배우 김동윤이 커밍아웃하는 것이라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이정민


배우 류현경이 레즈비언 역할을 맡은 데 대해 "사랑의 본질은 같다"고 담담히 소회를 전했다.

8일 오후 2시 서울 왕십리 CGV에서 영화 <두번의 결혼식과 한번의 장례식>(이하, 두결한장)의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조광수 감독을 비롯해 김동윤·송용진·류현경·정애연 등주연배우들이 참석했다.

류현경은 "사람이 사람을 사랑하는데 뭐가 다를까, 본질은 같다고 생각한다"라며 "'신기하다, 다르다'라기 보다는 자연스럽게 '사랑을 하는 사람이구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내가 여자를 사랑하게 됐어'라는 말이 아니고, 나는 남자를 좋아한다"라면서도 "하지만 '아, 이래서 여자가 여자를 만나는구나'를 촬영을 하며 생각해본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동성애를 전면으로 다룬 영화인 만큼, 이에 대해 배우들이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다. 그는 "연애라고 하는 게 남녀 간의 연애도 있고 여러 연애 종류가 다 있다"라며 "저는 친구를 만났을 때도 '이게 또 다른 연애의 감정이 아닐까', 친한 감독님과 만났을 때도 '아 이렇게 대화를 나누고 소통을 하는 게 또 다른 연애가 아닐까' 그런 생각을 했다"고 답했다. "굳이 이성애자, 동성애자 선을 두는 것은 아닌 것 같다"는 것이 그의 생각이었다.

 8일 오후 서울 왕십리CGV에서 열린 영화<두번의 결혼식과 한번의 장례식> 시사회에서 서영 역의 배우 정애연, 효진 역의 배우 류현경, 민수 역의 배우 김동윤, 석 역의 배우 송용진이 포즈를 취하며 미소짓고 있다.

8일 오후 서울 왕십리CGV에서 열린 영화<두번의 결혼식과 한번의 장례식> 시사회에서 서영 역의 배우 정애연, 효진 역의 배우 류현경, 민수 역의 배우 김동윤, 석 역의 배우 송용진이 포즈를 취하며 미소짓고 있다. ⓒ 이정민


극중에서 류현경은 정애연과 사랑을 나누는 레즈비언 커플로 호흡을 맞췄다. 이후에는 아이도 입양하며 가정을 꾸리게 된다.

류현경은 "애연 언니와도 우리가 레즈비언 커플이니까 뭘 해보자 그런 것은 전혀 없었다"라며 "서로 이야기를 자주 나누고 소통이 되고 그러면서 정이 쌓이고 그런 것들이 자연스럽게 화면에 담겨 진 것 같다"고 전했다.

<두결한장>은 부모님의 기대에 힘겨워하던 게이 민수와 법적 싱글에겐 힘든 아이 입양을 꿈꾸는 레즈비언 효진이 현실 타협안으로 위장결혼을 감행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퀴어 로맨틱 코미디물이다. 영화는 6월 21일에 개봉한다.

 8일 오후 서울 왕십리CGV에서 열린 영화<두번의 결혼식과 한번의 장례식> 시사회에서 석 역의 배우 송용진과 민수 역의 배우 김동윤이 다정한 모습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8일 오후 서울 왕십리CGV에서 열린 영화<두번의 결혼식과 한번의 장례식> 시사회에서 석 역의 배우 송용진과 민수 역의 배우 김동윤이 다정한 모습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이정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