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수목드라마 <옥탑방 왕세자>에서 이각 역의 배우 박유천이 31일 오후 서울 상암동 오마이스타 사무실에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SBS수목드라마 <옥탑방 왕세자>에서 이각 역의 배우 박유천이 31일 오후 서울 상암동 오마이스타 사무실에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이정민


JYJ 박유천이 멤버 김준수의 솔로 앨범 활동에 대해 감탄했다.

지난 31일 취재진과 만난 박유천은 "준수는 미국에서 태어났으면 난리 났겠다 싶다"면서 "'아시아 넘버 원'이라는 단어가 딱 맞아떨어지는 아이"라고 말했다.

김준수는 최근 솔로 앨범 <시아-타란탈레그라>를 내고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아시아 투어 콘서트에 돌입했다. 박유천은 "<옥탑방 왕세자> 촬영 때문에 아직 (김)준수의 콘서트에 가지 못했다"면서 "조만간 스케줄을 봐서 국외 공연을 보러 갈 것"이라고 전했다.

김준수의 솔로 앨범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JYJ 멤버들은 적극 찬성했다고. 박유천은 "개인 활동을 하다 보니 음악 하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기도 했고, 음악 분야에서는 자유롭지 못한 부분이 있어서 마음속에 늘 아쉬움이 있었다"면서 "준수의 솔로 앨범 이야기가 나왔을 때 '빨리 준비해서 빨리 내라'고 했다"고 밝혔다.

 SBS수목드라마 <옥탑방 왕세자>에서 이각 역의 배우 박유천이 31일 오후 서울 상암동 오마이스타 사무실에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SBS수목드라마 <옥탑방 왕세자>에서 이각 역의 배우 박유천이 31일 오후 서울 상암동 오마이스타 사무실에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이정민


이어 박유천은 "준수의 솔로는 보는 것만으로도 갈증이 해소되는 느낌"이라면서 "열심히 잘해서 현존하는 그룹과 확연히 다른 느낌을 낼 수 있겠다는 자부심과 기대감이 있었다"고 강한 믿음을 드러냈다. 아울러 박유천은 "그 어떤 이도 감히 준수만큼 할 수 없을 것 같다"면서 "그래서 JYJ가 더 빛나는 것 같다"고 미소 지었다.

그렇다면 박유천 본인은 솔로 앨범을 낼 계획이 없을까? 박유천은 "SM엔터테인먼트에, 동방신기에 있을 때부터 한 번쯤 내 보고 싶은 게 있었다"고 운을 뗐다. 박유천은 "015B, 고 유재하 선배님 스타일의 곡에 스토리가 담긴 앨범을 내가 직접 프로듀싱해서 내 보고 싶은 생각은 있다"면서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꼭 한 번 내보고 싶다"고 설명했다.

"우선 제가 더 멀리 나아갈 수 있는 것이 뭐가 있을지 봐야겠죠. 그 뒤에 선택해서 하나하나 해 나갈 생각입니다."

 SBS수목드라마 <옥탑방 왕세자>에서 이각 역의 배우 박유천이 31일 오후 서울 상암동 오마이스타 사무실에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SBS수목드라마 <옥탑방 왕세자>에서 이각 역의 배우 박유천이 31일 오후 서울 상암동 오마이스타 사무실에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이정민


==== [굿바이! 옥세자-박유천 인터뷰] 관련기사 ====

[굿바이! 옥세자-박유천 인터뷰①] "<옥탑방> 부담 떨치고 재미 얻었다"
[굿바이! 옥세자-박유천 인터뷰②]"여자친구 생기면 공개연애 할래요"
[굿바이! 옥세자-박유천 인터뷰③]"'솔로' 김준수 덕에 JYJ 빛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