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수목드라마 <옥탑방 왕세자>에서 이각 역의 배우 박유천이 31일 오후 서울 상암동 오마이스타 사무실에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SBS수목드라마 <옥탑방 왕세자>에서 이각 역의 배우 박유천이 31일 오후 서울 상암동 오마이스타 사무실에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정민


바늘 가는 데 실이 빠질 수 없듯, 박유천과 이야기를 나누며 <옥탑방 왕세자>의 상대역 한지민의 이름이 빠질 수 없었다. 두 사람은 <옥탑방 왕세자>에서 달달하면서도 애절한 사랑을 나누며 완벽한 하모니로 '진짜 사귀었으면 좋겠다'는 반응을 이끌어냈다.

"대사 한두 번에 한지민과는 느낌 팍!"

한지민은 JTBC <빠담빠담...그와 그녀의 심장박동소리> 종영 직후 <옥탑방 왕세자>에 합류한 터라 피로가 누적된 상태였다. 박유천은 "테스트 촬영 때 (한)지민이 누나와 처음 만나서 어색했다. 대화도 많이 못 나눴다"면서 "다행히도 첫 촬영 때는 3인방과 함께 해서 어색하지 않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지민이 누나와 붙는 신이 워낙 많아서요. 합이 맞아야 하기 때문에 잔뜩 걱정했죠. 그런데 지민이 누나의 성격 자체가 상대를 편안하게 해주는 성격이더라고요. 저도 곧 편해졌고요. 서로 굉장히 편해진 상태에서 연기하니까 합이 잘 맞더라고요. 대사 한두 번만 맞춰보면 느낌이 딱딱 오고요. 연기하기 편했어요."

 SBS수목드라마 <옥탑방 왕세자>에서 이각 역의 배우 박유천이 31일 오후 서울 상암동 오마이스타 사무실에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SBS수목드라마 <옥탑방 왕세자>에서 이각 역의 배우 박유천이 31일 오후 서울 상암동 오마이스타 사무실에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정민


 SBS수목드라마 <옥탑방 왕세자>에서 이각 역의 배우 박유천이 31일 오후 서울 상암동 오마이스타 사무실에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SBS수목드라마 <옥탑방 왕세자>에서 이각 역의 배우 박유천이 31일 오후 서울 상암동 오마이스타 사무실에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정민


박유천은 연일 쏟아져나온 한지민의 인터뷰 기사를 읽었다면서 "누나가 나에 대해 너무 극찬하더라"고 쑥스러워했다. 이어 박유천은 "지민이 누나가 대본과 대사의 고민거리를 먼저 나서서 해결해주고 의견도 제시해줬다"면서 "연기자 선배로서 좀 더 편하게 연기할 수 있는 발판을 만들어줬던 것 같다"고 전했다.

"아침에 새로 나온 대본으로 첫 신을 찍으려고 만나면 지민이 누나는 저를 불러서 감독님과 이야기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줬어요. 제가 나서서 의논해야 할 부분이었는데 누나가 많이 덜어주려고 했죠. 그런 것 하나하나가 도움이 많이 됐거든요. 굉장히 고마웠어요."

"한지민과 뭐 있다? 내가 봐도 잘 어울리더라"

흔히 한지민에 대해 '남자 배우와 잘 어울리는 배우'라고 말한다. 박유천 또한 이를 인정했다.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합이 날 수 있는 외모를 가진 배우"라고 밝힌 것. 박유천 또한 '한지민과 잘 어울린다'는 대중의 반응을 알고 있었다. 박유천은 "방송 캡처나 같이 찍은 사진을 보면 '정말 잘 어울리긴 잘 어울리는구나' 생각을 하게 되더라"고 털어놨다. 

"누나가 실제론 털털하지만 아담하고 강아지 상이잖아요. 챙겨주고 싶게끔 하는 사람인 것 같아요. 만약 그런 마음이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변했다면 자연스럽게 연기하지 못했겠죠. 하지만 서로 너무 편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손도 잡았고요. 촬영 중, 오랜만에 샵에 갔는데 원장님이 저를 툭 치면서 '(한지민씨와) 뭐 있는 것 같다'고 하더라고요. 제가 대답하기도 전에 현장 스타일리스트가 '둘은 절대 그럴 수가 없어요' 하던걸요. 실제로 보면 그런 느낌이 안 든대요."

 SBS수목드라마 <옥탑방 왕세자>에서 이각 역의 배우 박유천이 31일 오후 서울 상암동 오마이스타 사무실에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SBS수목드라마 <옥탑방 왕세자>에서 이각 역의 배우 박유천이 31일 오후 서울 상암동 오마이스타 사무실에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정민


 SBS수목드라마 <옥탑방 왕세자>에서 이각 역의 배우 박유천이 31일 오후 서울 상암동 오마이스타 사무실에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SBS수목드라마 <옥탑방 왕세자>에서 이각 역의 배우 박유천이 31일 오후 서울 상암동 오마이스타 사무실에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정민


한 발 더 나아가 스물일곱 청년 박유천에게 연애와 사랑에 대해 물었다. 의외의 답변이 돌아왔다. "여자 친구가 생기면 공개할 생각이긴 하다"고, "대표님(매니지먼트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백창주 대표, 소속 배우 송지효와 교제 중이다)도 공개했는데 뭘요"라고. 박유천은 "예전부터 생각했던 것"이라면서 "아버지 산소에 데려갈 수 있을만한 사람이 생기면 자연스럽게 공개해도 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어머니와 아버지에게 단 한 번도 여자 친구를 소개해 드린 적이 없어요. 아버지가 편찮으실 때 '빨리 좋은 사람 만나서 소개해 드리고 싶다'고 생각했었거든요. 그래서인지 더 쉽게 만나지 못하겠더라고요.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그 마음이 더 커졌어요. 연예인은 로망이 있는 것 같아요. 공개하고 싶은 마음?(웃음) 전 스캔들이 터지기 전에 먼저 공개할 거에요. 다만 쉽게 할 수 있는 걱정은 아니잖아요. 신중해지겠죠."

==== [굿바이! 옥세자-박유천 인터뷰] 관련기사 ====

[굿바이! 옥세자-박유천 인터뷰①] "<옥탑방> 부담 떨치고 재미 얻었다"
[굿바이! 옥세자-박유천 인터뷰②]"여자친구 생기면 공개연애 할래요"
[굿바이! 옥세자-박유천 인터뷰③]"'솔로' 김준수 덕에 JYJ 빛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