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월화드라마 <사랑비>에서 이미호 역의 배우 박세영이 22일 오후 서울 상암동 오마이스타 사무실에서 인터뷰를 하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KBS2월화드라마 <사랑비>에서 이미호 역의 배우 박세영이 22일 오후 서울 상암동 오마이스타 사무실에서 인터뷰를 하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이정민



브라운관 속 한없이 도도해 보였던 그녀. 어느 날 갑자기 짠하고 나타나더니, 드라마 몇 작품에 줄줄이 등장했다. '대체 어떤 매력이 있기에...'라는 생각이 가장 먼저 들었다. 그러던 그녀와 마주한 순간. "평소엔 이런 옷 잘 안 입어서요. 익숙지가 않아요"라며 연신 원피스 매무새를 가다듬는 모습에서 순수함을 엿봤다. <내일이 오면> <적도의 남자> <사랑비>에 이어 <신의>(가제)까지 쉬지 않고 달리는 배우 박세영을 만났다.

알고보니 오디션 스타..."<사랑비> 하면서 애교 늘었대요"


이 모든 기회는 '오디션'을 통해 왔다. 작품에 임하면서 끊임없이 오디션을 봤고, 하나가 끝나기 전 또 다른 작품이 정해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여전히 떨리긴 한다"면서도 "취업을 준비하는 친구들이 면접을 보는 것처럼 나 또한 오디션을 보는 것"이라고 했다.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 것에 대한 기대감이 더 생기더라"고도 전했다. 박세영에게 오디션 합격 비결에 대해 물었다.

"사실 잘 보여야 한다는 마음도 있는데, 그러면 저 자신을 꾸미게 되더라고요. '하고 싶다'고 생각하면 '잘해야 한다' 싶잖아요. 그러면 실수도, 긴장도 더 많이 하게 돼서요. 그런 마음을 내려놓고 차분하게 편안하게 하려고 해요. 아무래도 신인이니까 더 많이 웃고 인사도 잘하고요."


첫인상은 차가워 보이지만 알고 보면 털털한 성격이라는 박세영. 그런 의미에서 <사랑비> 속 당당한 모델 미호에 적격이었다. 그는 "실제론 조금 무뚝뚝한 편인데, 주변 사람들이 '애교가 생겼다'고 하더라"면서 "확 변하진 않지만 작품에 따라 조금씩 달라지는 것을 느낀다. 새로운 나를 발견하는 느낌"이라고 미소 지었다.

광고를 통해 연예계에 발을 들였던 박세영의 첫 작품은 <내일이 오면>. 고두심 등 쟁쟁한 선생님들과 연기해야 했기에 많이 떨렸지만, 배운 것도 많았다. 대가족 같은 분위기에서 촬영했기 때문에 특히 기억에 더 남는다고. <내일이 오면>에 비해 <사랑비>는 또래 연기자가 많은 편이다. 박세영은 "조금은 친구 같은 느낌"이라고 비교했다. 얼굴까지 새빨개졌던 연기 초짜는 이제 현장 분위기에 적응하면서 점점 자신의 매력을 풀어내기 시작했다.

"'배우'는 현재진행형, 지금도 계속 배우고 있어요" 


혹자는 그에게 "남자 복이 많다"고 하지만 주로 짝사랑에 그쳤다. <내일이 오면>에서 결국 이규한의 마음을 얻었지만, <적도의 남자>에서 이장일(임시완 분)의 외면을 받았고 <사랑비>에서 서준(장근석 분)이 정하나(소녀시대 윤아 분)를 사랑하는 것을 지켜봐야 했다. 박세영은 "앞으론 더 크게 사랑받을 것"이라면서 새로운 작품에서는 2~3명에게 사랑받는 역할을 했으면 좋겠다"고 웃었다.

"실제로는 (사랑에) 적극적이라기보다 솔직한 것 같아요. 지켜보다가 확신이 섰을 때 적극적으로 변하죠. 이성 관계에서는 애매한 것보다 확실한 것을 좋아해요. 앞으로는 <사랑비> 속 윤아처럼 애틋한 멜로 연기를 해보고 싶어요. 지금까지는 사랑에 적극적인 캐릭터를 주로 맡았는데, 이제는 청순하고 쑥스러워하고 리드를 받는, 그런 역할을 해보고 싶어요."


알면 알수록 다른 모습을 보여주는 배우가 되고 싶다는 박세영. 그에게 '배우'란 현재진행형이다. 처음부터 '배우'라는 잘 맞는 옷을 택했지만, 지금도 계속 배우가 되는 중이다. 예전엔 '잘하고 싶다'는 생각만 했다면, 이젠 '아프고 힘든 것에서도 분명 배우는 것이 있다'고.  

"아직 보여준 모습보다 보여줄 모습이 더 많아요. 계속 열심히 할게요. 지켜봐 주세요. 2012년은 저를 열심히 보여줄 수 있는 해가 됐으면 좋겠어요. 작품이 끊이지 않았으면 하는 욕심도 있고요.(웃음)"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