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쌍의 3년간의 프로젝트 <Unplugged> 선곡개 싱글 '겸손은 힘들어' 뮤직비디오의 한 장면

리쌍의 3년간의 프로젝트 선곡개 싱글 '겸손은 힘들어' 뮤직비디오의 한 장면ⓒ 정글엔터테인먼트


초등학생들은 요즘 TV예능프로그램을 통해 더 많이 접했겠지만 정규앨범 발표 기준으로 한국 힙합계에서 가장 오랫동안 활동을 펼치고 있는 두 남자 개리와 길의 리쌍. 그들이 음악으로 돌아왔습니다. 3년동안 준비했다는 프로젝트 <Unplugged>의 첫 번째 싱글 '겸손은 힘들어'로 말이죠.

이 정도면 겸손이 힘들 법도 한 두 남자

1999년, 힙합 그룹 허니패밀리로 가요계에 공식 데뷔한 길과 개리. '우리 같이 해요', '남자이야기'로 큰 사랑을 받던 그들은 2002년 리쌍의 1집으로 대중 앞에 다시 나타납니다. 'Rush', '인생은 아름다워'를 시작으로 가요계에 피쳐링 유행을 이끌었고 이후에도 '리쌍부르쓰', '사랑은', '내가 웃는게 아니야', '발레리노', '헤어지지 못하는 여자, 떠나가지 못하는 남자', 그리고 가장 최근의 '나란 놈은 답은 너다'로 작품성과 대중성을 한꺼번에 사로잡게 됩니다.

몇 년전부터는 과거에는 거의 출연하지 않았던 예능프로그램에서 자신들의 끼를 발산하기 시작하며 기존에 가지고 있던 어둡고 무서운 이미지에서 탈피, 친근하면서도 편안하며 재밌는 이미지를 얻게 됩니다. 이는 음악에도 반영되어 사랑노래를 했을 때에도 어딘지 조금은 어두웠던 느낌이 최근 음악을 들어보면 밝게 바뀌어 표현되고 있기도 하죠.

길의 대중적 멜로디와 비트를 놓치지 않는 곡 쓰기와 개리 특유의 마음을 울리는 가사, 그리고 처음부터 함께 했던 정인을 비롯하여 장기하와 얼굴들, 이적, YB, 루시드폴, 10cm, 백지영, 하림, 유재석, 무브먼트 크루 등 장르와 분야를 가리지 않고 함께 노래를 부르는 화려한 피쳐링진은 리쌍 노래를 듣는 또 하나의 포인트로 자리잡았습니다.

매니아들의 음악이라는 힙합을 음지에서 양지로 끌어올린 동시에 힙합의 한국적인 해석을 성공적으로 이루어내며 단명하기 쉬운 가요계에서 10년 이상 활동하고 있는 리쌍은 겸손하려고 해도 겸손이 쉽지 않을 만한 성과를 이룬 최고의 힙합 그룹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리쌍은 8집 <Unplugged>로 또 한 번의 성공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리쌍은 8집 로 또 한 번의 성공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로엔엔터테인먼트


새로운 도전에 임하는 리쌍

18일 공개된 '겸손은 힘들어'는 6집 앨범에 수록된 '우리 지금 만나'가 연상되는 노래입니다. 60, 70년대의 복고적인 밴드느낌이 잘 묻어나는 노래인데요 이는 꾸준히 밴드들과 협연을 펼쳐왔던 리쌍이 준비한 새로운 프로젝트의 시작을 알리는 노래입니다.

다가오는 25일 전체공개되는 8집 앨범의 타이틀은 다름아닌 'Unplugged'. 전자기계가 아닌 리얼연주를 펼치는 밴드와 함께 곡 작업을 진행했고 실제로 '리쌍 유랑 극단'을 결성하여 앞으로 활발한 활동을  할 예정이라고도 하죠. 미국에서는 루츠(Roots)가 라이브 밴드를 통한 힙합으로 재즈와 얼터너티브의 경계를 넘나드는 음악을 들려주었지만 한국에서는 프라이머리를 비롯한 몇 몇 아티스트만 시도했던 드문 일이었기 때문에 분명 새로운 도전입니다.

과연 리쌍의 도전은 한국 힙합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수 있을까요? 가수로서, 그리고 예능인으로서도 확실한 자리를 잡은 리쌍. <Unplugged>로 모두가 인정할 수 밖에 없는 겸손이 힘든 두 남자가 되기를 바랍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