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메인가기

오마이스타 홈화면 추가 오마이스타 공식 트위터
  • 기사쓰기
  • 블로그뉴스입력
  • 연예홈
  • Photo
  • 줌인
  • 피플&피플
  • 우리는인디다
  • 전체기사
  • 블로그뉴스
  • 스타섹션
<오마이스타>는 스타는 물론 예능, 드라마 등 각종 프로그램에 대한 리뷰, 주장, 반론 그리고 인터뷰 등 시민기자들의 취재 기사까지도 폭넓게 싣고 있습니다. 언제든지 '노크'하세요. <오마이스타>는 시민기자들에게 항상 활짝 열려 있습니다. 편집자 말

 12일 방송된 KBS 2TV <탑밴드2>에 출연한 피아
ⓒ KBS

관련사진보기


지난주 장미여관이라는 밴드를 일약 인터넷 스타로 만들었던 KBS 2TV<탑밴드2>. 시즌 1과는 다르게 참가  자격 제한을 두지 않으면서 대중적으로도 많이 알려진 밴드들이 대거 참여했죠.

2차 예선인 트리플 토너먼트 과정이 벌어진 첫 회 방송에서는 과거 MBC <쇼바이벌>에 출연하기도 했으며 현재 수많은 록페스티벌 단골 손님이기도 한 슈퍼키드가 탈락하는 이변이 벌어졌습니다. 실력이 모자랐다기 보다는 토너먼트에서 붙은 팀이 다름아닌 트랜스픽션이었기 때문이었죠. (이후 슈퍼키드는 12일 방송에서 김도균의 선택으로 부활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공중파 TV에도 가끔 출연해 오며 여러장의 앨범을 발표했고 지지층도 탄탄한 프로 밴드마저도 탈락 위기를 겪는 서바이벌인데, 함께 참가하는 잘 알려지지 않은 밴드들의 심정은 어떨까요? 물론 프로밴드들과의 경쟁에서 이겨 다음 라운드에 진출할 수도 있지만 붙어 보기도 전에 어느 정도 주눅들게 되는 것은 사실이었을 겁니다.

게다가 잘 알려진 밴드가 덜 알려진 밴드와 경쟁이 붙었을 때 심사위원의 고민은 얼마나 심할까요? 잘 알려졌다고 해서 반드시 더 좋은 음악을 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또한 잘 알려진 밴드에 대한 인식을 심사위원들이 무의식중에 가지게 된다면 방송이 시작되기 전부터 지적되어온 형평성 문제를 낳을 수도 있습니다. 당일 경연에서 부족한 모습을 보였더라도 '보는 눈'을 의식해 다음 라운드에 진출시킬 수도 있기 때문이죠. 이러한 우려는 방송 2회, 피아의 등장으로 인해 겉으로 드러나기 시작했습니다.

'명불허전'인 피아, 하지만 밴드음악은 수학이 아니다

피아는 2001년 데뷔 앨범을 발표한 이후 지금까지 총 다섯 장의 정규 앨범을 내놓은 밴드입니다. 한국 대중음악에서 절대 빼놓을 수 없는 아티스트 서태지의 총애를 받으며 그가 설립한 레이블에서 활동하기도 했죠. 또 수많은 마니아들을 거느리며 여러 대형 록페스티벌에 주요 라인업으로 참가해 공연을 펼쳐왔습니다. 방송에서도 많은 밴드들이 '가장 경쟁하기 싫은 밴드로 뽑았던 팀'인만큼, 실력에서는 두 말할 필요가 없을 정도입니다.

그런 피아가 <탑밴드2>에 참가한다고 했을 때 록팬들은 놀랐습니다. 대중적이기보다는 마니악한 음악을 들려주는 밴드인 데다가, <탑밴드2>가 인디밴드들의 등용문이라는 이미지가 강했던 <탑밴드> 시즌 1의 후속 프로그램이었기 때문이죠.

이미 단순한 인디밴드의 범주를 넘어선 피아가 굳이 참가할 필요가 있나 싶었던 겁니다. 그리고 이러한 질문을 던져보게 됐습니다. '피아가 방송 초반에 탈락한다면?' 이는 실력이 검증된 밴드를 과연 방송에서 어떻게 다룰 것이냐 하는 문제와 직결됩니다.

 12일 방송된 <탑밴드2>에서 피아와 트리플 토너먼트 경연을 펼친 넘버원 코리안
ⓒ KBS

관련사진보기


이 질문은 곧 현실이 되어 나타났습니다. 12일 방송에서 피아가 트리플 토너먼트에 등장한 것이죠. 넘버원 코리안과 판타스틱 드럭 스토어와 함께 경연을 펼친 피아는 2008년 발매된 노래 'Urban Explorer'를 연주했습니다. 완벽한 연주의 합은 명불허전이란 말이 어울리는 것이었죠.

심사위원인 유영석의 말처럼, 보컬 요한의 컨디션이 좋지 않아 보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피아라는 밴드는 '보컬이 얼마나 아름다운 목소리를 들려주느냐'보다는 밴드 자체가 뿜어내는 카리스마로 압도하는 것이 중요한 밴드이기 때문에 이는 치명적인 지적은 아니었습니다.

그런데 이어진 심사위원들의 평가 과정에서, 김경호가 한 말은 방송 전부터 있었던 우려를 수면 위로 떠올리게 했습니다. 넘버원 코리아를 다음 라운드에 진출시키자는 김경호의 제안에 유영석은 "그런데 지금 피아가 떨어지면"이라고 말했고, 김경호가 이렇게 말한 것이죠.

"(피아의 탈락이) 논란거리가 될 수 있다는 것 때문에 그러십니까? 그게 그렇게 중요한 일이에요? 그게 큰 문제가 되나요? 결국 이름 있는 밴드는 거의 다 올려야 된다는 말씀이십니까?"

이런 논란이 나오는 이유는 밴드 음악은 수학처럼 정해진 결과가 나오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무수히 많은 음악 속에 담긴 감성이 듣는 사람의 감성과 딱 일치했을 때, 그 음악에 감동하게 되고 그 음악을 사랑하게 되는 것이죠. 그 밴드가 얼마나 유명한지, 얼마나 연주를 환상적으로 하는지와 같은 것들은 이러한 화학반응에 있어 전혀 중요하지 않습니다.

이는 물론 밴드로서 기본적인 실력은 갖추고 있어야 하겠지만 더 중요한 것은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는 것이라는 의미입니다. 이것은 수학문제를 푸는 것 이상으로 어려울 수도 있는 문제입니다. 또 피아가 넘버원 코리안보다 잘했느냐, 못했느냐를 잘라 말할 수 없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KBS 2TV<탑밴드> 시즌 1에서 우승한 톡식의 방송당시 모습
ⓒ KBS

관련사진보기


'인디밴드 등용문'이라는 정체성을 거부한 <탑밴드2>

시즌1은 분명 잘 알려지지 않았던 밴드들의 등용문이었습니다. 하지만 <탑밴드2>는 그 시작부터 달랐습니다. 시즌 1에서 전문 심사위원으로 참여하기도 했던 밴드 몽니가 <탑밴드2>에서는 토너먼트에 참여하는 것만 봐도, 확연한 정체성의 차이를 알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등장한 밴드들 말고도 앞으로 무대에서 공연을 펼칠 밴드들의 면모도 화려합니다. 예고편에 등장한 몽니, 내 귀에 도청장치, 네미시스는 두 말이 필요없는 유명한 밴드입니다. 심사위원들의 극찬을 받는 모습이 예고된 밴드는 로맨틱펀치로 보이는데, 이들도 유려한 멜로디 라인과 중독성있는 보컬로 많은 팬을 보유한 밴드입니다.

게다가 지난해 국내 록씬을 그야말로 들었다 놓았던 '월드 와이드 밴드' 칵스까지. 인디밴드라 불리는 밴드들이 주로 참여하는 것은 맞지만, 사실상 대부분의 한국 대표밴드들이 참가하는 경연이 바로 <탑밴드2>인 것이죠. (물론 참가하지 않은 대표밴드들도 많이 있습니다)

사실 <탑밴드2>를 보는 시선을 조금만 바꾼다면 이같은 라인업에 대한 불편함은 사라집니다. 바로 시즌 1의 기억을 잊는 것이죠. 1년 사이에 두 프로그램은 완전히 다른 프로그램이 되어 버렸습니다. 시즌 2에도 유명세를 덜 탄 밴드들이 많이 참가하긴 하지만, 상위 라운드로올라갈 수록 그 자리의 반 이상은 '록 페스티벌급' 밴드들이 차지할 것입니다. '장미여관
'처럼 숨겨진 보석들이 계속 나타날 수는 있지만, 결국 최종 경쟁을 펼치는 것은 '그들'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죠.

정체성이 바뀐 것을 두고 옳다, 혹은 옳지 않다고 쉽게 말할 수는 없습니다. 폭발적인 시청률을 얻진 못했지만 시즌 1에 참가한 밴드들도 분명 큰 화제를 일으켰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바뀐 참가 기준을 못마땅하게 생각하는 사람도 많을 것입니다. 안그래도 척박한 한국 록씬에서 이름을 알리기가 힘든 상황에, 이미 팬도 많고 실력도 인정받은 밴드들과 무명 밴드들이 경쟁을 펼친다는 것은 유명세를 얻을 기회를 빼앗는 것이 아니냐는 것이죠.

반대 의견도 있습니다. 칵스가 <탑밴드2>에 출연하며 던진 말로 알려진 것은 "영원한 비주류로 보이는 것이 화가 난다"입니다. 그들의 말처럼, 록 음악에 관심있는 사람들 말고는 <탑밴드2>에 출연하는 밴드 전체의 음악이 '비주류'로 들리고 보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렇다면 자신들의 실력을 매주 토요일 오후 황금시간대에 지상파 방송을 통해 보여줄 수 있다는 것은 커다란 기회라고 생각한 밴드가 대다수일 것입니다. 이것이 잘 알려졌다, 아니다를 떠나서 한 번쯤은 도전해 볼만한 충분한 이유라는 것이죠.

주사위는 던져졌습니다. 앞으로도 방송 때마다 심사 결과에 대한 논란은 계속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매주 토요일 밤에 홍대입구의 공연장이나 록 페스티벌에서나 볼 수 있었던 밴드들의 음악을 안방에서 보고 즐길 수 있다는 것은 록 음악을 사랑하는 사람들에게는 커다란 행복입니다. 어쩌면 이것 하나만으로도 <탑밴드2>는 많은 것을 이룬 것이 아닐까요? 이미 알려졌든, 혹은 알려지지 않았든 상관없이 록 스피릿으로 가득한 밴드들의 음악을 <탑밴드2>에서 들을 수 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덧붙이는 글 | 이 글은 티스토리 블로그에도 올려져 있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게재를 허용합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 l 트위터 의견 4개 l 독자원고료 0원(0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