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

"활을 잘 쏴서 오랫동안 팀에 남고 싶었어요."

소속팀 선배들로부터 수차례 가혹행위를 당한 끝에 운동을 그만두기로 한 김아무개 선수(18, 인천광역시 계양구청)는 "국가대표도 하고 올림픽 금메달도 따고 싶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선배들의 폭행과 감시에서 벗어난 지금은 홀가분하다"고 말했다(관련기사: "담배 20개비 입에 물리고 불 붙였다).

김 선수는 지난 4월 30일 <오마이뉴스>와 만나 그동안 선배들에게 받은 가혹행위를 털어놨다. "담배 20개비를 한꺼번에 물린 뒤 불을 붙이고, 식칼로 위협"한 것 외에도 더 있었다.

빗자루로, 주먹으로 맞고 '말'로도 맞았다

계양구청 양궁팀에서 막내인 김 선수는 양궁장 청소 담당이었다. 3월 말이었다. 하루는 머리가 아파서 자신도 모르게 인상을 쓰고 있었다. 이를 본 A선배는 김 선수에게 "청소하기 싫으냐"고 물었다. 아니라고 답했지만, 두통 탓에 또 인상을 쓰고 말았다.

김 선수는 "갑자기 내가 들고 있던 빗자루를 빼앗아 때렸다. 안 맞으려고 팔을 올리자 내리라고 한 뒤 계속 폭행했다. 선배는 또 주먹으로 명치를 여러 번 가격했다"고 말했다.

"6개월 뒤에 나갈 거니까 사고치지 말고 조용히 있어라"는 말도 들었다. 어느 날 B선배는 "얘기 좀 하자"며 "자꾸 혼자 노는데 형들이 싫어할 수 있으니까 그러지 마라"고 했다. "너는 활을 잘 쏴서 온 게 아니라, 고등학교 코치님 부탁 덕분에 들어온 것"이라고 덧붙였다. 가족들은 "윗선에서 이런 얘기가 나왔으니까 김아무개를 더 만만하게 보고 괴롭힌 것 같다"고 주장했다.

오래 전에 부모님은 이혼했고, 김 선수의 아버지는 3년 전 뇌졸중으로 쓰러졌다. 할머니(69)는 매일 새벽 거리에서 김밥을 팔아 김 선수와 누나, 남동생을 뒷바라지했다. B선배는 김 선수의 집안사정을 가리키며 "네 가족들이 힘이 있냐, 빽이 있냐"는 말도 했다. 그의 가족들이 모두 거짓말쟁이라고도 했다. '거짓말 할 수 있다'며 김 선수가 가족과 통화할 때는 스피커폰을 쓰도록 강요했다.

@IMG@
김 선수는 지난달 29일 숙소를 나온 후 가족들에게 "나한테 욕하는 건 괜찮은데, 가족을 욕하는 건 참기 힘들었다"며 그동안 가혹행위 당한 사실을 고백했다.

김 선수는 인터뷰에서 "코치님이나 감독님께 알릴 생각은 전혀 안 해봤다"고 말했다. 그 이유를 "아무리 말해도 되돌아오는 답은 '니가 잘못했으니까 참아라'로 똑같을 게 뻔해서였다"고 설명했다. 가끔 '힘들다'는 말로 간접적으로 표현했지만 가족들에게도 "네가 선배들에게 잘하고, 참아라"는 얘기만 들었다.

"실업팀 택한 일 후회한다... 대학 간 친구들이 부러웠다"

김 선수의 할머니는 "괜히 운동을 시켰나 싶다"고 말했다. 할머니는 형편상 학원을 보내기는 어려운데, 그냥 내버려두면 김 선수가 나쁜 길에 들어설까봐 걱정했다. '운동하면 아침부터 늦게까지 학교에 있는다'는 말에 초등학교 4학년 때 야구부에 들어가게 했다. 폭행사실을 안 뒤 할머니는 며칠 동안 장사를 하기는커녕 밥도 제대로 넘기지 못했다고 했다.

중학교에 입학하며 양궁으로 종목을 바꾼 김 선수는 시 대표로 뽑혀 지난해 열린 전국대회에서 개인 2위와 단체 3위란 성적을 올리며 주목받았다. 같은 해 인천대가 입학을 제안했지만, 가정 형편 탓에 실업팀행을 결정했다. 김 선수는 이번 일을 겪으며 "실업팀을 택한 일을 많이 후회했다"고 말했다.

@IMG@

"선배들이 제 입장을 한 번도 헤아려 주지 않을 때 가장 힘들었어요. 하소연할 사람은 없고, 다른 형들은 '니가 잘못했으니까 (혼나는 게) 당연하다'는 말만 했어요. 대학 가면 과 친구들도 있고, 이야기 많이 하면서 놀 수도 있으니까... 대학 간 친구들이 많이 부러웠어요."

김 선수는 당분간 섬에 있는 친척집에서 요양을 할 예정이다.

"조사 결과에 따라 신분상의 조치 취할 것"
인천시 계양구청, 사건 진상조사 진행 중
인천광역시 계양구청 양궁팀을 담당하는 임태희 실무관은 2일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현재 조사 중이며 결과에 따라 해당 선수들에게 신분상의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분상의 조치'에는 선수단 방출도 포함된다고 했다.

임 실무관은 "(김아무개 선수가 가혹행위를 했다고 지목한) 선수들은 폭행의 일부분만 인정했고, 언론에 알려진 담배 등에 있어선 김 선수와 입장차가 있다"며 "해당 선수들에게 경위서를 받아 조사하고, 또 김 선수와 직접 만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마이뉴스>는 지난 4월 30일~5월 1일 동안 가해자로 꼽힌 계양구청 양궁팀 소속 선수 2명과 폭행에 가담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나머지 3명에게 수차례 전화 통화를 시도했으나 연결되지 않았다.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2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