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메인가기

오마이스타 홈화면 추가 오마이스타 공식 트위터
  • 기사쓰기
  • 블로그뉴스입력
  • 연예홈
  • Photo
  • 줌인
  • 피플&피플
  • 우리는인디다
  • 전체기사
  • 블로그뉴스
  • 스타섹션
지독한 성장통이었다. 드라마 <닥터챔프>를 통해 매력을 발산했고, 영화 <써니>에서 '강소라'라는 이름 석 자를 알렸다 <우리 결혼했어요>로 예능 나들이에도 나서더니 이내 KBS 2TV <드림하이2> 주연을 꿰찼다. 말 그대로 '승승장구'였다.

그러나 <드림하이2>가 시즌1에 비해 저조한 시청률을 나타내면서 강소라 역시 성장통을 겪게 됐다. 일각에서 제기된 연기력 논란에 마음고생도 했지만, 오락가락하는 캐릭터 속에서 중심을 잡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했다. 그 결과, 강소라는 비록 '흥행'을 잃었을지언정, 그보다 값진 현장 경험을 얻었다.

 KBS2 드라마 <드림하이2> 에서 신해성 역의 배우 강소라가 26일 오후 서울 상암동 오마이스타를 방문, 인터뷰를 하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이정민

관련사진보기


4년의 경험이 남긴 것..."잘하는 것과 좋아하는 것은 달라"

<드림하이2> 종영 후 달콤한 휴식을 만끽하고 있는 배우 강소라를 <오마이스타>에서 만났다. 교복을 벗고 미니스커트를 입은 강소라는 "예쁘다", "인형 같다"는 사람들의 말에 "에∼?"라며 화들짝 놀라기도 했다.

"<드림하이2>가 끝나고 요양을 좀 했어요(웃음). 운동하고 친구들도 만났죠. 만감이 교차하는 것 같아요. 지금 생각하면 더 잘할 수도 있었을 것 같아요. 미니시리즈 주연이 처음이었잖아요. <드림하이2>를 통해 알게 된 걸, 미리 알았더라면 더 잘했을 텐데 하는 아쉬움도 들어요."

강소라는 스스로에 대해 "뭘 몰랐다"고 평했다. 이어 "시간을 돌릴 수 있다면 좀 더 대비를 철저히 했을 것"이라고 했다. "막연하게 열심히, 재밌게 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체력적인 부분과 캐릭터를 풀어나가는 문제가 힘들었다"고도 털어놨다. 그러더니 강소라는 이내 "준비가 부족했던 제 탓이죠"라고 겸손을 표했다.

데뷔 4년 차에 접어든 20대 초반의 이 여배우는 직접적인 경험을 밑바탕 삼아 부쩍 철이 들었다. "처음엔 모든 것이 가능하다고 느꼈던 것 같다"면서 "이제는 잘하는 것과 좋아하는 것을 구분하게 됐다"고 전했다. 아울러 지금 자신의 상태를 "잘하는 것을 찾아가는 과정"이라고 정의했고, "어설프게 알아서 오히려 부담이 늘었다"고 했다.

 KBS2 드라마 <드림하이2> 에서 신해성 역의 배우 강소라가 26일 오후 서울 상암동 오마이스타를 방문, 인터뷰를 하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이정민

관련사진보기


 KBS2 드라마 <드림하이2> 에서 신해성 역의 배우 강소라가 26일 오후 서울 상암동 오마이스타를 방문, 인터뷰를 하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이정민

관련사진보기


"차기작은 아직...퓨전 사극에는 도전해보고 싶어요"

강소라는 그동안 미뤄뒀던 의류 CF와 화보 촬영 등을 소화하고 있다. 드라마가 끝난 지 얼마 지나지 않았지만 사람들이 그에게 가장 많이 묻는 것은 '차기작'이다. 한 번의 숨고르기가 있었으니 다시 도약하지 않겠느냐는 의미에서다.

최근 영화 <건축학개론>을 봤다는 강소라는 "틈틈이 다른 영화나 드라마도 많이 보려고 한다"고 운을 뗐다. 정통 사극은 자신이 없지만, 퓨전 사극에는 도전해보고 싶다는 말도 덧붙였다.

"차기작이요? 아직이요. '하고 싶다' 하는 것도 아직은 없어요. 저와 가까운 캐릭터를 하는 게 더 맞는 것 같아요. <드림하이2>의 해성이는 저와 가장 멀었거든요. 너무 꾸미지 않고 억지로 뭔가를 하지 않아도 되는 그런 역할을 하고 싶어요.

사실 학교에 복학했는데 아직 못 나가고 있어요.(강소라는 동국대학교 연극학과 3학년 1학기에 재학 중이다) 학교에 아는 사람이 그리 많지는 않아요. 복학한 남자 동기들만 알고요. 오랜만에 학교에 가면 후배들도 많이 늘었겠죠?"

 KBS2 드라마 <드림하이2> 에서 신해성 역의 배우 강소라가 26일 오후 서울 상암동 오마이스타를 방문, 인터뷰를 하기에 앞서 귀여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이정민

관련사진보기


"<우결> 통해 나도 몰랐던 나를 발견하곤 해요"

강소라에게 빼놓을 수 없는 질문, <우결> 이야기를 꺼냈다. 강소라는 "MBC 파업 이후 이특 오빠와 만나지 못했다"고 했다. 설사 촬영이 계속됐다 하더라도 <드림하이2> 촬영이 빠듯해 많은 시간을 보내지는 못했을 터. 강소라는 "드라마 촬영 중간 중간에 '만나야지' 했는데 못 만나게 됐다"면서 "다시 만나면 어색할까 걱정도 된다"고 털어놨다.

"<우결>이 현실과 다르다고요? 커플마다 장단점이 있죠. 저희는 저희 나이대의 모습을 보여주는 게 맞지 않나 싶어요. 사실 너무 현실적이어도 좀 그렇지 않나요. 시청자들도 그걸 기대하는 것은 아닐 테고요. 이상적인 연애와 합쳐져 있잖아요.

<우결>을 통해 그동안 몰랐던 제 자신을 발견하기도 해요. '요리를 이렇게 못했구나'하기도 했고, '의외로 여성스러운 면이 있구나'싶기도 했죠. 결혼이요? 하하. 사실 제겐 굉장히 막연해요. 쉽사리 연결이 잘 안 되는데요."

따뜻한 봄이 오길 기다리는 마음에 '셔츠 쇼핑'에 열을 올리고 있다는 강소라. 힘들 때도 있지만 에너지 넘치는 사람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작품을 보고 즐거워하는 사람들이 있어서 "배우가 되길 참 잘했다"고. 앞으로 5년 뒤, 서른을 눈앞에 두고 있을 '배우 강소라'는 어떤 모습일까.

"사람들의 기대치에 부응하는 배우가 되면 좋겠어요. '저 사람이 작품한다'고 하면, 보고 싶어지고, 변신한다고 하면 기대되고. 호기심이나 관심을 놓지 않게 되는 배우라고나 할까요. '식상하다'는 소리 듣기가 가장 겁나요."

 KBS2 드라마 <드림하이2> 에서 신해성 역의 배우 강소라가 26일 오후 서울 상암동 오마이스타를 방문, 인터뷰를 하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이정민

관련사진보기


 KBS2 드라마 <드림하이2> 에서 신해성 역의 배우 강소라가 26일 오후 서울 상암동 오마이스타를 방문, 인터뷰를 하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이정민

관련사진보기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 l 트위터 의견 2개 l 독자원고료 0원(0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