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녀가 필요해> KBS 2TV <선녀가 필요해>(극본 신광호, 송혜진, 곽경윤, 김미윤 / 연출 고찬수, 정흠문/ 제작 선진엔터테인먼트)는 잠시 지상에 내려온 엉뚱 선녀모녀 채화(황우슬혜 분)와 왕모(심혜진 분)가 날개옷을 잃어버려 지상에 머물게 되면서 겪게 되는 좌충우돌 이야기를 그린다.

▲ <선녀가 필요해>KBS 2TV <선녀가 필요해>(극본 신광호, 송혜진, 곽경윤, 김미윤 / 연출 고찬수, 정흠문/ 제작 선진엔터테인먼트)는 잠시 지상에 내려온 엉뚱 선녀모녀 채화(황우슬혜 분)와 왕모(심혜진 분)가 날개옷을 잃어버려 지상에 머물게 되면서 겪게 되는 좌충우돌 이야기를 그린다.ⓒ KBS


27일 첫 방송된 KBS 2TV 일일시트콤 <선녀가 필요해>가 상큼한 출발을 알렸다.

KBS 2TV 새 일일시트콤 <선녀가 필요해>는 8.0%(AGB), 8.5%(TNmS)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동시간대 경쟁프로그램인 MBC <하이킥! 짤은 다리의 역습>은 10%(AGB), 11.5%(TNmS)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선녀가 필요해>(극본 신광호, 송혜진, 곽경윤, 김미윤 / 연출 고찬수, 정흠문/ 제작 선진엔터테인먼트)는 잠시 지상에 내려온 엉뚱 선녀모녀 채화(황우슬혜 분)와 왕모(심혜진 분)가 날개옷을 잃어버려 지상에 머물게 되면서 겪게 되는 좌충우돌 이야기를 그린다.

생애 첫 시트콤 도전으로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았던 차인표는 '분노의 연필깎기'와 '분노의 훌라후프'로 '新 분노시리즈'의 탄생을 알렸다. 황우슬혜는 순수함과 엉뚱함이 매력적인 하늘나라 24차원의 엉뚱발랄 선녀 채화로 분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심혜진은 '버럭본색'의 선녀왕모로 분해 심혜진 특유의 대사와 어투로 안방극장을 빵 터지는 웃음으로 물들였다.

특히, 하늘나라 엉뚱 선녀모녀로 분한 황우슬혜와 심혜진이 보여준 환상의 호흡은 이들이 펼칠 선녀모녀의 세상 정착기에 더욱 기대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선녀가 필요해>의 상상초월 흥미진진한 이야기는 평일 저녁 7시 45분에 방송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