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아 17일 메이딘 엔터테인먼트는 보도자료를 통해 "유리아가 주상욱, 차수연이 소속된 메이딘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유리아17일 메이딘 엔터테인먼트는 보도자료를 통해 "유리아가 주상욱, 차수연이 소속된 메이딘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메이딘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유리아가 메이딘 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17일 메이딘 엔터테인먼트는 보도자료를 통해 "유리아가 주상욱, 차수연이 소속된 메이딘 엔터테인먼트와 한솥밥을 먹게 됐다"고 밝혔다.

2009년도 미스코리아 진 출신으로 더 유명한 유리아는 본명 김주리에서 유리아로 이름을 바꾸고 얼마 전 드라마 <내일이 오면>으로 연기자로 전격 데뷔했다. 첫 데뷔작임에도 안정된 연기력으로 순조로운 활동을 이어가고 있던 중 최근 메이딘 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하며 본격적인 배우로서의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메이딘 엔터테인먼트는 배우 주상욱, 차수연 외에도 현재 <내일이 오면>에서 남매로 함께 호흡을 맞추고 있는 인교진도 함께 소속되어 있다. 현 소속사와 전속 계약을 맺게 된 데에도 인교진과의 친분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메이딘 엔터테인먼트의 김계현 대표는 "유리아는 미스코리아 출신답게 뛰어난 비주얼에 다양한 재능을 지닌 가능성이 큰 재원이다. 지금은 하얀 도화지 상태라 앞으로 무수한 색을 입힐 수 있기 때문에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배우"라며 "다양한 활동을 통해 유리아의 잠재 능력이 맘껏 발휘될 수 있도록 든든한 지원군이자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유리아는 미스코리아 진 수상 경력 외에도 2010년 미스 유니버스 한국 대표로 출전한 경력이 있다. 또한 러시아 볼쇼이 발레 아카데미에서 발레를 전공한 발레리나 출신인 유리아는 이 밖에도 한국무용, 재즈댄스, 가야금 실력 등 다방면의 예술적 재능과 영어, 러시아어에도 능통한 인재로 지성과 미모를 겸비한 '엄친딸'로 눈길을 끌고 있다.

현재 유리아는 SBS 주말드라마 <내일이 오면>의 촬영에 한창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