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혁, <강심장> 녹화 중 손가락에 붕대 SM 엔터테인먼트 한 관계자는 <오마이스타>와 전화통화에서 "어제 요리를 하던 중에 새끼손가락이 깊게 베여서 급히 응급실에 가서 꿰맸다"고 말했다.

▲ 은혁, <강심장> 녹화 중 손가락에 붕대SM 엔터테인먼트 한 관계자는 <오마이스타>와 전화통화에서 "어제 요리를 하던 중에 새끼손가락이 깊게 베여서 급히 응급실에 가서 꿰맸다"고 말했다.ⓒ CJ E&M


슈퍼주니어 은혁이 SBS 예능프로그램 <강심장> 녹화 중에 손가락에 붕대를 감고 나타나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졌다.

16일 <강심장>의 한 관계자는 "오늘(16일) 오후에 녹화가 있는데 은혁 군이 새끼손가락에 붕대를 감고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에 슈퍼주니어의 소속사인 SM 엔터테인먼트 한 관계자는 <오마이스타>와 전화통화에서 "어제 요리를 하던 중에 새끼손가락이 깊게 베여서 급히 응급실에 가서 손가락을 꿰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강심장> 녹화는 무리 없이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은혁은 <강심장>에서 붐, 슈퍼주니어의 이특·신동과 함께 '붐특아카데미'를 통해 고정 패널로 활약 중이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