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최종병기 활>의 배우 박해일

▲ <은교> 박해일<은교>는 박범신 작가의 베스트셀러 소설을 원작으로, 70대 시인 이적요(박해일)과 17세 여고생 은교(김고은), 30대 제자 서지우의 삼각멜로를 담은 영화다.ⓒ 민원기


배우 박해일이 70대 노인 역할을 맡아 특수 분장 때문에 고통스러운 날들을 감내하고 있다고 해 화제입니다.

박해일은 현재 영화 <은교>의 촬영에 한창인데요, 박해일은 극중에서 70대 시인 이적요 역할을 맡았습니다. 얼굴뿐만 아니라 목, 팔 등 노인 특수 분장을 해야 하는데 자그마치 분장 시간만 10시간 가까이 걸린다고 합니다.

한 관계자는 "아침 8시에 촬영에 들어간다고 하면, 박해일 씨는 새벽 2~3시와 촬영장에 도착해 분장을 시작해야 한다"라며 "잠을 자지도 못하고 오랜 시간 그렇게 앉아서 분장을 받는 것은 너무 고통스러운 일이다. 또 촬영이 끝나도 그 분장을 지우는 데도 많은 시간이 걸립니다"라고 전했습니다.

그래서 박해일은 촬영이 없는 쉬는 날만 생기면 하루 종일 잠을 잠만 잔다고 합니다. 

여러 명의의 충무로 관계자는 이런 박해일의 근황을 전하며 "지난 해 영화 <최종병기 활>로 남우주연상을 휩쓸었는데 이번 영화 <은교>로 2년 연속 남우주연상을 움켜쥘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을 전했습니다.

박해일이 지난해에 이어서 올해도 영화 <은교>로 고생한 만큼, 그 성과가 이어지기를 기대해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