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메인가기

오마이스타 홈화면 추가 오마이스타 공식 트위터 오마이스타 공식 페이스북
  • 기사쓰기
  • 블로그뉴스입력
  • 연예홈
  • Photo
  • 줌인
  • 피플&피플
  • 우리는인디다
  • 전체기사
  • 블로그뉴스
  • 스타섹션
"10 26 재보궐 선거와 관련하여, (노동조합이) 지난 11월 열린 공정방송협의회에서 보도본부장·보도국장·정치부장의 보직 변경을 요구했다. 한미 FTA 반대집회 보도에 관련해서는 이 세 명과 편집1부장·사회2부장에 보직 변경을 요구할 것이며, 김문수 경기도지사의 119 전화 논란과 관련해서도 편집1부장과 사회2부장을 상대로 재차 보직 변경을 요구할 예정이다. 그러나 사측은 지난 11월 이후 한 번도 공정방송협의회를 열지 않고 있다."

MBC 노동조합이 보도본부장 등 5명에 대한 보직 변경을 요구하면서, 사측이 이번 주까지 요구 조건을 수용하지 않는다면 총파업도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MBC 공정방송협의회 운영규정상 노조가 2회 이상 보직변경을 요구하면 사장은 특별한 이유가 없는 이상 이를 수용하게 되어 있다.

MBC 노동조합은 2일 비상대책위 특보에서 "노동조합은 김재철 사장에게 공영방송 MBC의 정상화를 위한 쇄신 인사의 불가피성을 거듭 촉구하고 이번 주까지 답변을 줄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MBC 노동조합은 "이 요구가 거부된다면 조합은 김재철 사장이 MBC를 정상화할 의지도, 능력도 없음을 드러낸 것으로 보고 본인이 주장했던 대로 김재철 사장 본인의 퇴진을 위한 전면전에 돌입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MBC 노조 측 "김재철 사장, 문제 해결 의지 없어"

 MBC 노동조합이 2일 발행한 비상대책위 특보 제37호
ⓒ MBC 노동조합

관련사진보기

그간 MBC 노동조합은 MBC 시사·보도부문이 한미 FTA 반대 집회와 김문수 지사의 119 전화 등 주요 이슈를 놓치며 시청자의 신뢰를 잃었다고 문제를 제기해 온 바 있다.

이에 대해 MBC 노동조합 한 관계자는 3일 <오마이스타>에 "뉴스 부문을 비롯하여 김재철 사장 체제에서 MBC가 총체적인 위기를 맞고 있다"며 "지난해 11월 초 열렸던 공정방송협의회에서 김재철 사장이 지적을 수용했음에도 해결할 의지를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후 MBC 노동조합이 세 차례에 걸쳐 공문을 보내 공정방송협의회 개최를 요구했음에도 김재철 사장이 불참했다며 "공정방송협의회가 다시 열리면 김재철 사장이 잘못을 인정하고 자신에게까지 인사 조처를 내릴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이번 주까지 사측으로부터 답변을 얻지 못하면 다음 주부터 구체적인 행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바로 총파업 투표에 들어갈 수도 있고, 일부가 농성을 벌일 수도 있으나 신중하게 고려해 결정할 생각"이라고 밝혀, 최악의 경우 총파업도 불사할 것임을 시사했다.

사측 "대책 마련 중...사안별 문제제기 적절치 않아"

 2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 화면
ⓒ MBC

관련사진보기


노동조합의 주장에 MBC 측은 '시기상조'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산적해 있는 현안을 풀어내는 것이 먼저라는 것이다. 대표적인 것이 미디어렙 문제다. MBC는 2일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를 통과한 방송광고판매대행사법(일명 미디어렙법)에 대한 헌법소원 제기 등 적극적인 대응을 고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MBC는 SBS와 똑같이 100% 광고를 재원으로 삼고 있는데 MBC는 공영, SBS는 민영 미디어렙으로 지정한다면 동일서비스-동일규제 원칙에 어긋난다"는 것이 그 요지다.

이진숙 MBC 홍보국장은 3일 <오마이스타>에 "미디어렙 법안 등 MBC가 대외적으로 큰 위기에 처해 있다"며 "사측은 지금은 총파업 시점이 아니라고 판단하고 있다, 힘을 합쳐도 모자랄 판인데 파업을 해선 안 된다"고 반박했다.

이어 이 국장은 시사·보도 부문에 대한 노동조합 측의 문제 제기에 대해 "보도 부문의 경쟁력 강화는 김재철 사장도 2012년 최대 현안 가운데 하나라 밝힌 바 있다"며 "이를 위해 경쟁력 제고 방안을 세우고 있는데, 몇몇 개의 사안으로 (사측을) 압박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이 국장은 "보도 부문의 경쟁력 강화는 장기적인 작업을 요하는 것이다"며 장기적인 안목으로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이 국장은 김재철 사장이 의도적으로 공정방송협의회에 불참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공정방송협의회는 회사 대표가 참석하도록 되어 있는데, 이는 (사장) 스케줄에 따라 바뀔 수 있다"며 "연말·연초에 회사 대표가 스케줄이 많아 참석하지 못한 것뿐, 이를 피하고 있다는 지적은 부적절하다"고 덧붙였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 l 트위터 의견 0개 l 독자원고료 0원(0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