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A씨가 자신의 이름을 단 음란 동영상을 유포한 B씨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서울 성동경찰서 한 관계자는 5일 오후 <오마이스타>에 "A씨가 법정대리인을 통해 명예훼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현재 이 사건은 담당 부서로 인계된 상태다. 이 관계자는 A씨와 B씨의 소환 조사 계획에 대해 "아직 확정된 바 없다"고 전했다.

한편 5일 인터넷에서는 A씨의 이름을 딴 동영상이 유포돼 파문이 일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