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타임 외

( 1 / 12 )

ⓒ 김기영

14일 오전11시 서울 종로3가 롯데시네마피카디리에서 <기생령>(감독 고석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국내 유일무이 소년잔혹괴담 <기생령>은 민속 신앙과 모성 본능을 결합해 공포의 근원이 되는 인간의 원초적 욕망을 건드린다. 또한 아이의 천진난만한 미소 뒤 섬뜩한 눈빛과 장난기 가득한 몸짓 뒤로 행해지는 잔인한 복수의 움직임은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며 기존 영화들과 차별화된 공포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 날 한은정, 효민, 이형석, 박성민, 노민우가 참석 하였다.

'서니' 역의 한은정은 "촬영할때 무섭다는 생각은 안했다"며, "다른 배우들은 고생을 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호러퀸이라는 닉네임에 대해 한은정은 "공포물에 또 출연 했냐고 한다"며, "작품은 많이 들어오는데 또 출연할 계획은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부담감은 있다"며, "드라마에 이어 영화에서 디테일한 연기로 정점을 찍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흥행에 대해 한은정은 "작품적으로는 믿음이 있다"라고 전했다.

'유린' 역의 효민은 "전교 1등 연기가 큰 어려움은 없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티아라 멤버들이 공포 영화에 출연한 것에 대해 효민은 "은정, 지연이 먼저 촬영을 했는데, 내가 겁이 많은데 촬영할 수 있겠느냐고 걱정 하였다"며, "폐가에 가보자고 장난식으로 이야기를 했는데 진짜 갔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멤버들이 나만 두고 도망을 갔는데 그것이 촬영 하는데 도움이 되었다"라고 밝혔다.

흥행에 대해 효민은 "티아라 멤버들 앞에서 잘난척을 하였다"며, "흥행이 안되면 조용히 있어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속상할 것 같진 않다"며, "첫 스크린 데뷔라 좋은 경험이고 많이 얻어서 만족할 것 같다"라고 전했다.

오싹한 경험을 했다는 것에 대해 효민은 "자다가 꿈을 꿨는데 고양이 소리가 났다"며, "뒤를 돌아 봤는데 아무 것도 없었다"라고 밝혔다.

'장환' 역의 박성민은 "촬영장에 응원 갔다가 캐스팅 되었다"며, "한은정과 인사 후 배드신을 찍었는데 배드신이 처음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효민을 때리는 장면도 찍었는데 여자를 때리는 연기도 처음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철웅' 역의 노민우는 "강력반 형사 역할인데 강력반 형사 같지 않은 연기를 했다"며, "공포 영화라서 촬영장분위기가 어두울줄 알았는데 아니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무서운 영화를 좋아하냐는 것에 대해 노민우는 "평소 뱀파이어 영화는 좋아 한다"며, "이번 영화는 감독님께서 무섭게 찍었다"라고 밝혔다.

영화 <기생령>은 8월 개봉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다큐멘터리 사진작가 스토리작가 예전부터 오마이뉴스에 관심이 많았습니다^^* 문화,연예,사회,영화,IT,여행,사진 분야에 관심이 많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