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부상으로 시즌을 조기마감했던 윤석민은 현재 불펜피칭을 무난히 소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어깨부상으로 시즌을 조기마감했던 윤석민은 현재 불펜피칭을 무난히 소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KIA 타이거즈

 

'우열을 가리기 힘든 4인의 에이스, 그래도 최고는 있다!'

 

'2009 CJ 마구마구 프로야구'에서 KIA 타이거즈가 한국시리즈 직행을 결정지을 수 있었던 가장 큰 힘은 강력한 선발투수진의 존재다.

 

홈런군단으로 개편된 클린업 트리오, 각양각색의 색깔로 뭉친 테이블 세터진, 조범현 감독의 용병술 등 여러 가지 요소들이 다양하게 영향을 끼쳤지만 경쟁팀들에 비해 가장 확실하게 비교우위에 있는 부분은 단연 선발진이라고 할 수 있었다.

 

윤석민-릭 구톰슨-아킬리노 로페즈-양현종으로 이어지는 KIA의 선발로테이션은 타팀 처지에서는 그야말로 악몽이었다. 어느 팀에 가도 충분히 원투펀치를 이룰 수 있는 1-2선발급 투수들로 구성되었기 때문으로, 웬만한 팀은 선발매치업 싸움에서부터 지고 들어가기 일쑤였다.

 

이런 KIA의 선발투수진에 대해 타팀 팬들은 "도대체 에이스가 누구냐?"는 부러움 섞인 궁금증을 시즌 내내 표출해왔지만 KIA팬들조차 여기에 대해 딱히 시원한 답을 내주기가 어려웠던 것이 사실. 하나같이 일장일단이 있는지라 뚜렷하게 우열을 가리기가 쉽지 않았던 것이다.

 

하지만 한국시리즈에 직행해 결정전 파트너를 기다리고 있는 현재, 호랑이군단의 '에이스 오브 더 에이스'의 윤곽은 확실히 드러났다고 할 수 있다.

 

팬들은 "모두가 잘하기는 하지만 그래도…"라는 명제 아래 한 선수의 이름을 이구동성으로 꼽고 있는 모습. 그는 부상으로 말미암아 후반기 막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하지만 KIA가 한국시리즈에서 우승을 할 수 있느냐 행방은 이 선수가 쥐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다름 아닌 수년째 타이거즈의 에이스로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윤석민이 바로 그다.

 

 윤석민은 KIA 선발진에서 가장 '검증된' 투수다.

윤석민은 KIA 선발진에서 가장 '검증된' 투수다. ⓒ KIA 타이거즈

 

젊은 투수의 구위에 베테랑의 관록까지 엿보이는 최고의 '에이스'

 

윤석민은 KIA 선발진에서 가장 '검증된' 투수다. 양현종은 올해가 첫 선발 풀타임 시즌이었으며 국내 무대로만 간격을 좁혀보면 구톰슨-로페즈 역시 마찬가지다. 매년 기복 없이 국내무대에서 최고 투수로 명성을 떨쳐온 KIA 에이스는 단연 윤석민뿐이라고 할 수 있다.

 

윤석민은 젊은 투수 특유의 힘에, 베테랑의 수싸움과 제구력 그리고 기교까지 갖춘 선수다. 신인 때부터 보직에 상관없이 실전에서 활약한 탓에 수많은 위기상황을 겪어가면서 거기에 맞게 제대로 성장했다.

 

이른바 어느 정도 나이를 먹고서야 깨닫는다는 힘을 빼고 던지는 투구를 벌써부터 하고 있다. 강약조절을 잘하며 공을 쉽게 쉽게 던진다는 평가다.

 

윤석민은 150㎞를 상회하는 강속구는 물론 체인지업-슬라이더-커브-팜볼 등 다양한 변화구를 제대로 제구시켜 던질 줄 안다. 구속변화 및 좌우-상하 폭의 조절도 매우 뛰어나다. 타자들 입장에서 노림수를 가져가기 어려운 이유다. 일단 확실한 레퍼토리가 워낙 많은지라 수싸움 자체가 힘들다.

 

팀내 3인의 에이스와 비교했을 때 이러한 윤석민의 가치는 더욱 빛난다. 그는 로페즈보다 기복이 덜하다. 로페즈는 공격적인 투구를 바탕으로 이닝히터로서의 능력이 뛰어나다. 하지만 성격이 상당히 다혈질인지라 야수실책이나 빗맞은 안타 등이 나올 경우 경기중 한두번씩 흔들리는 경향이 있다.

 

물론 그 상황을 다시 넘기고 본래의 투구리듬을 되찾는다는 점에서 로페즈의 가치가 더욱 빛나고 있지만 윤석민같은 경우는 아예 그러한 상황도 잘 안만든다. 또한 그러한 위기에 몰릴시 극복하는 능력도 로페즈 못지 않다.

 

구톰슨과 비교해보면 윤석민은 더 오래 던지고 파워가 있다고 할 수 있다. 구톰슨같은 경우 뛰어난 제구력과 다양한 레퍼토리가 돋보이지만 이닝을 오래 끌고 가는 능력이 떨어진다. 때문에 조범현 감독은 그의 등판 일정을 세심하게 관리해주는 것은 물론 이닝까지도 조절해줘야만 했다.

 

구톰슨이 얻어맞기 시작한다는 것은 힘이 떨어졌다는 신호다. 윤석민은 구톰슨이 가지고있는 능력에 체력과 파워가 보강된 유형의 투수라고 할 수 있다.

 

양현종과 비교했을 때는 그 차이가 더욱 두드러진다. 양현종은 풀타임 첫 시즌을 맞는 투수답게(?) 강약조절에 약하다. 초반 흐름을 좋게 잡아간다면 매우 뛰어난 피칭을 선보이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 난타 당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

 

더불어 당일 컨디션의 영향도 크게 받는다는 평가다. 볼카운트가 몰리는 등 한번 제구가 흔들리기 시작하면 좀처럼 다시 끌어올리지 못한다. 윤석민이 힘을 빼고 던지는 투구에 매우 능숙하다면 양현종은 아직 자신의 힘을 전부 이용하지 못한다는 지적이다.

 

어깨부상으로 시즌을 조기마감했던 윤석민은 현재 불펜피칭을 무난히 소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한국시리즈 대비 훈련 첫 날이었던 지난달 28일 광주 무등구장에서 불펜피칭을 시작했는데 약 70~80%의 힘으로 50개의 볼을 던졌다.

 

투구 후 다음날 어깨 상태는 양호했으며 이틀에 한번 꼴로 투구수를 늘리며 한국시리즈 때까지 자체 청백전 등을 통해 몸 상태를 제대로 만들어놓을 예정이다.

 

앞선 언급한데로 윤석민의 한국시리즈 가동여부는 KIA의 전력에 절대적인 영향을 행사한다고 할 수 있다. 팀내 1-2선발급 투수로서의 위력은 물론 타 선수들의 가동범위까지 전체 선수단의 심리상태에도 밀접한 관련을 끼칠 것이 분명하다.

 

SK-두산에 비해 세밀한 야구-수비력-경험 등이 밀릴 수밖에 없는 KIA입장에서 마운드의 핵 윤석민은 그만큼 절대적이다.

 

과연 윤석민은 시즌막판의 아픔을 딛고 가장 중요한 순간에 에이스로서의 위용을 뽐낼 수 있을지, 곧 다가올 한국시리즈를 지켜보는 KIA팬들의 시선이 윤석민을 주목하고 있다.

2009.10.05 09:45 ⓒ 2009 OhmyNews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인쇄디자인, 수제빵집~ 열심히 사는 초보아빠 슈퍼멍뭉이입니다. https://blog.naver.com/oetet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