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4월 18일 토요일은, 대전 시티즌은 물론이며 한국 프로축구계에 역사적인 날이 된다. 대전 시티즌은 한 팀 최다출장 신기록인 402경기를 세울 최은성 선수를 축하하는 의미에서, '수호천황 최은성의 날'로 정하고 잔치를 연다. 특별히 한 팀 프로축구 401경기 출장 기록을 남긴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성남 일화를 상대로 한 팀 최다출장 기록을 갱신하기에 더 특별할 수 있다.

한 팀 최다출장 최은성 선수 대전시티즌 최은성 선수, 한 팀 최다출장 402경기 갱신에 나선다

▲ 한 팀 최다출장 최은성 선수 대전시티즌 최은성 선수, 한 팀 최다출장 402경기 갱신에 나선다 ⓒ 김광모


'수호천황 최은성의 날' 이벤트는 다양하다. 한 팀 최다출장 기록보유자가 될 최은성 선수의 등번호 21번은 대전 시티즌에서 앞으로 21년 동안 수호천황 최은성 선수로만 기억되게 한다. 또한 대전 시티즌 엠블럼의 일부를 조형한 금장 기념물을 전달한다. 아울러 대전시티즌이 참으로 힘들고 어려웠던 때 동고동락한 올드 스타 선수들(김종현, 이창엽, 강정훈, 성한수, 김찬중, 김광선 등)도 최은성 선수를 축하하기 위해 퍼플아레나를 찾는다.

대전시티즌 수호천황 최은성 선수 대전시티즌 수호천황 최은성 선수는 최후 막강 수비핵이다

▲ 대전시티즌 수호천황 최은성 선수 대전시티즌 수호천황 최은성 선수는 최후 막강 수비핵이다 ⓒ 김광모


2009 K-리그 개막 즈음, 대전 시티즌의 김호 감독은 골문을 양동원 선수에게 맡기고 최은성 선수는 플레잉 코치의 역할을 수행하게 할 의향이었던 것 같다. 그러나 시즌 첫 경기에 광주 상무에게 3골이나 허용하며 패하자, 김호 감독은 다시 경험과 노련미를 구비한 최은성 선수를 문지기로 기용했다. 또한 그를 주장에 선임해 어리고 경험이 부족한 신인선수들을 지도하게 했다. 13년 동안 매 해 30경기 이상 출장한 경험의 지도력은 후배선수들의 경기를 안정화한다. 지난 4월 8일 전남전을 마치고 인터뷰 때, 최은성 선수는 "제 자신의 최다 출장 기록보다는 팀이 6강에 오르고 우승할 수 있기 바란다"고 자신의 목표를 밝혔다.

덧붙이는 글 이기사는 http://blog.daum.net/gmkim88/16888707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