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도 명쾌하게 구경백 대한야구협회 홍보이사는 모든 의문을 해결해 주겠다며 인터뷰에 의욕적으로 임했다.

▲ 인터뷰도 명쾌하게 구경백 대한야구협회 홍보이사는 모든 의문을 해결해 주겠다며 인터뷰에 의욕적으로 임했다. ⓒ 이호영


"오늘 직접 오셨으니 한 점 의혹없이 명쾌하게 설명해 드릴게요."

구경백 대한야구협회 홍보이사의 말은 짧고 힘이 있었다. 구 이사는 과거 프로야구 OB 베어스 프런트를 지냈고 경인방송 해설위원을 거쳐 지난해 KBS N 스포츠 해설위원으로 활약, 조리있는 말솜씨와 냉철한 분석을 앞세워 많은 팬을 확보하고 있다.

이렇게 '명쾌한 해명'을 장담한 구 이사를 20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 도곡동 대한야구협회 사무실에서 만나봤다.

입장 안 밝혔다고 해서 밀실행정?

야구계는 동대문야구장 문제에 대해 그간 철저히 말을 아꼈다. 때문에 동대문야구장 철거 반대를 외치는 쪽에서 보내는 좋지 못한 시선을 묵묵히 견뎌야 했다. 일부 야구팬들도 야구계의 함구에 대해서는 '지나친 것 아니냐'라는 평가를 내릴 정도였다.

물론 야구계도 나름의 사정은 있었다.

구 이사는 "우리가 일을 집행하는 주체도 아니어서 최대한 보안을 지키고 신중할 필요가 있었다"며 "반대의견이 나올 때마다 일일이 대응하면 입장은 서로 평행선을 달리는 가운데 모양새가 별로 좋지 않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동대문야구장 철거는 야구와 관계된 단체들이 충분히 의견수렴을 거쳐 낸 결론이다. 항간에 나오는 밀실행정, 물밑접촉, 이런 것은 절대 아니다. 매번 서울시와 정식 협상을 거쳤다"며 "야구계의 원로, 선배들이 따지고 보면 우리가 (동대문야구장을 철거한) 죄인인데 잘났다고 떠들 수 있겠냐"는 생각을 가져 적극적으로 해명하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당장이 아니라 미래를 보아 달라


"미래를 내다봤죠." 구경백 대한야구협회 홍보이사는 후배 선수들의 학습권 보장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것이 선배들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 "미래를 내다봤죠." 구경백 대한야구협회 홍보이사는 후배 선수들의 학습권 보장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것이 선배들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 이호영



서울시는 지난 3월 야구계의 행정실무자가 바탕이 된 동대문야구장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와 동대문야구장 철거, 7개 대체구장 건립에 합의했다.

구 이사는 "우리의 숨결이자 성지인 동대문야구장을 포기해야 하나 정말 많은 고민을 했다. 하지만 당장이 아니라 미래를 보고 눈물을 머금으며 야구 인프라 확충을 위해 7개 대체구장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금 서울시의 16개 고등학교만 해도 절반이 제대로 된 야구장을 갖고 있지 못한 실정이다. 야구장 부족은 곧바로 선수들의 훈련 시간에 적잖은 제약을 준다"며 "만약 야구장이 조금이라도 늘어나면 점차 주말, 공휴일, 야간경기를 통해 선수들의 학습권을 보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야구 인프라 확충의 의의를 설명했다.

한편 구 이사는 동대문야구장을 7개 대체구장과 맞바꿨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다음과 같은 견해를 내놨다.

"앞서 얘기했지만 동대문야구장 철거가 쉬운 결정은 아니었다. 그러나 야구장 건립이 어려운 현실을 알아줬으면 한다. 외부에서 대체구장을 두고 너무 쉽게들 얘기하는 것 같다. 지금 서울시에서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대체구장 건립도 계획보다 늦어지고 있지 않나. 야구장은 축구장과 달리 하천법 등 규제가 많아 건립이 쉽지 않다. 그동안 야구장이 많았으면 동대문야구장이 그 엄청난 일정을 소화했겠나."

고척동 하프돔 구장, 야구 뿐만 아니라 시민들의 문화공간 될 것

고척동 하프돔 구장 서울시는 2010년 3월까지 고척동에 하프돔 구장을 건립할 예정이다.

▲ 고척동 하프돔 구장 서울시는 2010년 3월까지 고척동에 하프돔 구장을 건립할 예정이다. ⓒ 서울시청 보도자료



18일 철거가 시작된 동대문야구장은 그동안 고교야구 4개 메이저대회(대통령배, 청룡기, 황금사자기, 봉황대기)가 열렸고 대학 춘, 추계리그전이 벌어지는 등 매년 많은 대회를 소화했다.

아마야구의 행정을 담당하는 대한야구협회는 당장 내년부터 목동구장이 동대문야구장의 역할을 대신한다는 입장이다. 그리고 기존 서울시 예선을 주로 담당했던 목동구장은 구의 정수장과 신월 정수장 부지에 건립 중인 간이 야구장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구 이사는 "고척동 하프돔 구장이 건립되기 이전에는 개보수가 진행 중인 목동구장에서 이 일정을 소화할 것"이라며 "이 경우 목동구장과 함께 보다 유연한 경기 운영이 가능해진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고척동 하프돔 구장은 단순히 야구장이 아니라 전시회나 공연 등을 병행, 시민들에게 문화의 공간으로 큰 호응을 얻을 것이다"고 예상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야구팬들에게 의미있는 한 마디를 건넸다.

"야구인들이 동대문야구장을 지키지 못한 점은 많은 야구팬들께 죄송하고 반성할 일이다. 하지만 이번 결정을 위해 우리는 짧게는 5, 6년 길게는 10년 이상을 내다봤다. 지금 기성세대들의 욕심 때문에 수많은 학생들은 학습권을 보장받지 못하고 무리한 일정 속에서 대회를 소화하고 있다. 미국, 일본, 대만 등 프로야구가 활성화 된 나라에서도 우리와 같이 운동만을 강조하는 곳은 없다.

우리는 이번 일이 앞으로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 학생들에게 정상적으로 공부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는 점에서 야구팬들도 한 번 쯤은 동대문야구장 철거와 대체구장 건립에 대해 다시 생각해 주셨으면 한다."

덧붙이는 글 아래의 주소로 야구관련 제보 받습니다.
http://aprealist.tistory.com
toberealist@nate.com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정의당 동작구위원장. 전 스포츠2.0 프로야구 담당기자. 잡다한 것들에 관심이 많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