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디에이고=연합뉴스) 천병혁 장현구 기자 = 탈락 위기에 몰렸던 일본이 제1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쿠바를 꺾고 행운의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일본은 21일(한국시간) 샌디에이고 펫코구장에서 벌어진 대회 결승전에서 투수력이 바닥난 쿠바의 막판 추격을 따돌리고 10-6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자포자기 상태에서 기적처럼 4강에 올랐던 일본은 5승3패의 쑥스러운 전적으로 대회 원년 정상에 오르는 기쁨을 누렸다.

결승전에서 4이닝 동안 삼진 5개를 솎아내며 4안타 1실점으로 막는 등 이번 대회에서 3경기에서 3승을 거두며 방어율 1.38을 기록한 마쓰자카 다이쓰케는 대회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또 이번 대회에서 5홈런과 10타점을 기록한 이승엽(요미우리 자이언츠)은 홈런 단독 1위, 그리고 켄 그리피 주니어(미국)와 타점 공동 1위로 2관왕에 올랐고 한국은 팀 방어율 2.00으로 최강을 마운드로 기록됐다.

김인식 감독이 "구사일생의 일본이 부담스럽다"고 밝혔을 만큼 운이 따랐던 일본은 이날도 행운의 여신이 미소를 지었다.

1, 2라운드에서 중남미 국가들과 혈전을 벌였던 쿠바는 이틀 전 열린 도미니카공화국과의 준결승에서 `원투 펀치'인 야델 마르티와 페드로 루이스 라소를 모두 기용해 결승전에는 마땅히 내세울 투수가 없었다.

쿠바의 약점을 파고든 일본은 초반부터 활발한 움직임으로 앞서 나갔다.

일본은 1회초 쿠바 선발 오르마니 로메로가 몸이 덜 풀린 사이 내야안타 2개를 포함한 3안타와 사사구 3개를 묶어 대거 4점을 뽑았고 쿠바는 공수 교대 뒤 선두타자 에두아르도 파렛이 좌월 솔로홈런을 뿜어 1점을 만회했다.

그러나 일본은 5회초 선두 스즈키 이치로가 좌익선상 2루타를 치고 나간 뒤 마쓰나카 노부히코의 우전안타, 다무라 히토시의 내야안타로 1점을 보탠 뒤 오가사와라 미치히코가 좌월 희생플라이를 날려 6-1로 달아났다.

쿠바는 6회말 1사 뒤 율리에스키 구리엘이 유격수 실책으로 살아나간 뒤 프레데리히 세파다의 2루타 등 연속 3안타로 2점을 만회하고 계속된 1사 1,3루의 찬스를 잡았으나 요안드리 가르로보가 병살타로 물러난 것이 아쉬웠다.

종반으로 접어들며 팀 타선이 타이밍을 찾아간 쿠바는 8회말 프레데리히 세파다가 좌월 2점홈런을 쏘아올려 5-6, 1점차로 추격했다.

그러나 9회초 다시 일본에게 행운이 찾아왔다.

선두타자 긴조 다쓰히코가 3루수 실책으로 살아나가 달아날 기회를 잡은 것.

일본은 가와사키가 보내기 번트에 실패했지만 니시오카의 기습 번트안타에 이어 이치로가 우전 적시타를 날려 7-5로 앞섰다.

계속된 1사 만루에서 대타 후쿠도메가 2타점 좌전안타를 날려 9-5로 달아난 일본은 오가사와라의 희생플라이까지 이어져 10-5로 점수 차를 벌리며 승부를 갈랐다.

대회 규정상 에이스를 기용하지 못해 모두 7명의 투수를 돌려 막으며 안간힘을 쓴 쿠바는 9회말 1점을 만회했지만 경기를 뒤집기에는 힘이 부쳤다.

한편 이번 대회에는 총 39경기에 73명7천112명의 관중이 입장하는 등 흥행에서 큰 성공을 거뒀지만 6승1패를 기록한 한국이 4강에서 탈락하고 5승3패의 일본이 우승을 차지하는 이변이 일어나 대회 진행 방식이 개선되어야 한다는 지적이 일었다.

shoeless@yna.co.kr
cany9900@yna.co.kr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2006-03-21 16:08 ⓒ 2007 OhmyNews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