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선수협의회와 한국야구위원회(KBO)가 TV 토론프로그램에 출연해 열띤 논쟁을 펼쳤다.

10일 오후부터 11일 새벽까지 이어진 MBC-TV 시사토론 프로그램 `정운영의 100분토론'(PD 최용익)에서 선수협 강병규 대변인과 KBO 이상일 사무차장은 나란히 참석, 선수협의 실체 인정을 둘러싼 공방을 벌였다.

하지만 많은 야구팬들의 기대와 달리 이날 토론은 합리적인 결론 도출에는 실패하고 서로의 입장만을 재확인하는 수준에 그쳤다.

사실 이 토론회는 명쾌한 결론이 나오기는 어려웠다. 전권을 갖고 있는 구단이 빠졌기 때문이다. `대표성을 인정할 수 없기 때문에 선수협과 어떤 접촉도 할수 없다'는 구단의 방침이 이 토론회에도 그대로 적용됐다.

따라서 이날 토론은 "선수협은 반드시 필요하다"와 "노조와 다름없는 선수협은 인정할 수 없다"가 맞서기만 한 '별 무소득'인 토론회였다.

그런데 패널로 출연한 허구연 MBC 해설위원의 말은 주목할 필요가 있었다. 허위원은 "이번 사태로 구단은 선수들로부터 신뢰를 잃었다"면서 "KBO는 제도를 개선하려는 의지를 보여 선수들의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지적했다.

구단이 선수들로부터 진정한 선수권익 보호의 의지가 있나 하는 의심을 받은 것은 이번 선수협 사태 때부터가 아니다. 예전부터 있었던 의심들이 확신에 다다르자 비로소 선수협이 결성된 것이다. 하지만 `구단은 선수들로부터 신뢰를 얻을 수 있는 조치들을 마련해야 한다'는 얘기는 구단이 경청해야 할 부분이다.

지금 노동·시민단체를 비롯해 많은 사람들이 선수협의 사태의 원만한 해결을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또 대다수 팬들도 선수협을 지지하며 서명작업과 홍보활동을 벌이고 있다.

이날 TV토론을 시청한 한 네티즌은 "구단과 KBO는 사태의 추이를 곰곰이 따져보고 진정한 프로야구 발전의 길에 동참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노총, 민주노총 등 양대 노총은 이날 토론회에서 이상일 사무차장의 노조매도 발언과 관련해 11일 KBO를 항의방문했다. 이상일 차장은 "비밀리에 가입원서를 받았다", "납치를 일삼는다", "배후에 불순세력이 있다", "대표가 독단에 빠져있다"는 등의 노조에 대한 비상식적인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켰다.

한국노총 항의방문단은 KBO 박용오 총재와 면담을 갖고 노동일보 등 일간지에 사과광고, 이상일 차장 문책, 선수협 인정 및 성실대화, 공문을 통한 한국노총에 공식사과 등에 합의했다.

그러나 선수협 인정과 관련해서는 KBO의 진의가 의심스럽고 정식으로 선수협에 통보한 사항이 아니라 아직 뚜렷하게 선수협이 인정받았다고 할 수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2000-02-11 00:00 ⓒ 2007 OhmyNews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