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포토] '언프레임드' 손석구, 창작의 DNA 발휘

등록 21.12.06 11:26l수정 21.12.06 11:26l이정민()

[오마이포토] '언프레임드' 손석구, 창작의 DNA 발휘 ⓒ 왓챠


손석구 감독이 6일 오전 비대면으로 열린 왓챠 오리지널 숏필름 프로젝트 < 언프레임드(Unframed) >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언프레임드>는 프레임에서 벗어나 새로운 가능성을 탐색하는 네 명의 아티스트(박정민, 손석구, 최희서, 이제훈)가 직접 쓰고 연출한 숏필름 프로젝트다.

박정민 배우가 초등학생 누아르 <반장선거> 감독으로, 손석구 배우가 이모와 조카의 하루를 그린 로드무비 <재방송> 감독으로, 최희서 배우가 싱글맘과 아홉 살 딸의 이야기 <반디> 감독으로, 이제훈 배우가 취준생의 이야기 <블루 해피니스> 감독으로 연출을 했다. 8일 공개. 

사진=왓챠 제공 
 

'언프레임드' 손석구, 창작의 DNA 발휘 손석구 감독이 6일 오전 비대면으로 열린 왓챠 오리지널 숏필름 프로젝트 < 언프레임드(Unframed) >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언프레임드>는 프레임에서 벗어나 새로운 가능성을 탐색하는 네 명의 아티스트(박정민, 손석구, 최희서, 이제훈)가 직접 쓰고 연출한 숏필름 프로젝트다. 박정민 배우가 초등학생 누아르 <반장선거> 감독으로, 손석구 배우가 이모와 조카의 하루를 그린 로드무비 <재방송> 감독으로, 최희서 배우가 싱글맘과 아홉 살 딸의 이야기 <반디> 감독으로, 이제훈 배우가 취준생의 이야기 <블루 해피니스> 감독으로 연출을 했다. 8일 공개. ⓒ 왓챠

 

'언프레임드' 손석구, 창작의 DNA 발휘 손석구 감독이 6일 오전 비대면으로 열린 왓챠 오리지널 숏필름 프로젝트 < 언프레임드(Unframed) >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언프레임드>는 프레임에서 벗어나 새로운 가능성을 탐색하는 네 명의 아티스트(박정민, 손석구, 최희서, 이제훈)가 직접 쓰고 연출한 숏필름 프로젝트다. 박정민 배우가 초등학생 누아르 <반장선거> 감독으로, 손석구 배우가 이모와 조카의 하루를 그린 로드무비 <재방송> 감독으로, 최희서 배우가 싱글맘과 아홉 살 딸의 이야기 <반디> 감독으로, 이제훈 배우가 취준생의 이야기 <블루 해피니스> 감독으로 연출을 했다. 8일 공개. ⓒ 왓챠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