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이재명 "윤 정권, MBC 자기 편으로 만드려는 것"

비속어 파문 대응 두고 '언론장악 시도' 규정... "YTN 지분 매각도 언론 민영화, 깝깝하다"

등록 2022.09.30 17:02수정 2022.09.30 17:02
10
원고료로 응원
a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30일 오후 전남 신안군 지도읍 내양리 태양광발전소에서 신안태양광사업에 관해 설명을 들은 뒤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MBC를 현 정권이 턱도 없는 걸로 공격하면서 위축시키려고 한다"며 "최종 목표는 자기들 편으로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YTN 일부 지분 매각 역시 "언론 민영화"라며 "현행 제도상으로는 막을 길이 없으니까 깝깝하다"고 토로했다.

이 대표는 30일 전라남도 신안군 지도읍 태양광발전소를 둘러본 뒤 광주광역시로 이동하며 진행한 유튜브 생방송에서 "언론 환경이 점점 나빠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MBC를 현 정권이 공격하지 않나. 턱도 없는 걸로 공격하면서 위축시키려고 한다"며 "최종 목표는 자기들 편으로 만드는 것"이라고 짚었다. 이어 "그 전 단계에선 위축시키는 게 목표인데, 어쨌든 그렇게 되면 우리들 사이에, 그러니까 개혁적인 사람들 사이의 소통 통로가 자꾸 끊어진다"고 우려했다.

"그러면 외롭게 되고, 분리되고, 힘이 약하게 된다. 힘을 합쳐야 한다. 힘을 합치려면 소통 통로가 많아야 한다. 그러나 만날 전화할 수 없고, 만날 수 없으니까 이런 유튜브나 SNS라도 활성화시켜야 한다."

이 대표는 "그래서 제가 좀 구차해보이지만 '좋아요' '구독'을 부탁드리는 것"이라며 "다른 우리 개혁유튜버, 민주유튜버들 구독도 좀 많이 해달라"고 지지자들에게 부탁했다. 원래도 언론 환경이 나쁘지만, 보수정권의 언론 장악으로 상황이 더 악화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그는 지난 7월 페이스북에 저소득층 10명 중 6명이 대선 때 윤석열 대통령을 지지했다는 기사를 공유하며 "정보를 왜곡·조작하는 일부 언론의 책임이 크다"고 성토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지금 YTN도 지분을 매각하려고 한다"며 "지분을 팔면 그만큼 민간 부분의 경영 참여가 되는 것이라 부분적인 민영화, 그것도 언론 민영화"라고 말했다. 이어 "참, 참, 할 말이 없다. 현행 제도상으로는 막을 길이 없으니까"라며 "우리가 또 법을 만들려고 하면 저쪽(국민의힘)에서 막고, 심지어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하게 하겠다고 얘기들을 하니까 방법이 참 마땅치않다. 깝깝하다. 그러나 최선을 다해야겠다"고 덧붙였다.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AD

AD

인기기사

  1. 1 깨발랄 지현, 하늘의 별이 되다... "넘 슬퍼하지마 난 행복했어"
  2. 2 동대문에서 일하는 딸이 본 화물노동자 아빠의 파업
  3. 3 '추한 중년 스티브유'가 돼버린 남자의 이야기
  4. 4 또 뒤통수 친 일본, 윤석열 정부는 왜 이리 안이한가
  5. 5 윤 대통령이라면 그랬을 수도... 이상한 소문 안 사라지는 이유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