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민주당 과방위원들, 'MBC 항의방문' 국힘에 "파렴치한 작태"

"국민 비판 증폭되니 충성경쟁 하듯 MBC로 가... 윤 대통령, 국민 앞에 석고대죄해야"

등록 2022.09.28 12:05수정 2022.09.28 13:20
8
원고료로 응원
 
a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간사 등 의원들이 28일 국회 소통관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보도와 관련해 국민의힘 의원들의 MBC 항의 방문에 대해 언론 탄압이라는 규탄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은 국민은 안중에 없고 윤석열 대통령의 행동대장, 홍위병 역할만 하고 있습니다. (중략) 국민의 분노가 폭발하기 전에 정신 차리십시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조승래·변재일·김영주·이인영·박찬대·정필모·윤영찬·이정문·고민정·장경태 의원)들이 28일 오전 국회에서 연 기자회견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방어에 적극 나선 여당 의원들을 향해 한 말이다. 과방위 여당 간사인 국민의힘 박성중 의원과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 당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 TF' 위원들이 이날 오전 윤 대통령 비속어 발언 영상을 첫 보도한 MBC를 항의방문 한 상황이었다.

민주당 과방위원들은 이에 대해 "(대통령실의 해명을) 국민이 속지 않으니, 이제는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진실을 보도했던 언론에 족쇄를 채워 아예 국민의 눈과 귀를 막아 버리려는 반민주적, 파렴치한 작태를 벌이고 있다"면서 이러한 여당의 행동을 '언론 재갈물리기'로 규정했다.

이들은 "말이 항의방문이지, (여당 의원들은)윤 대통령의 저급한 욕설 진실이 은폐되기를 간절히 바랐던 기대가 물거품이 되자 분풀이하러 가는 것"이라며 "왜 사고는 대통령이 쳐놓고 본연의 책무를 이행한 MBC 탓을 하나"라고 반문했다.

"다음 수순은 MBC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일 것"

이들은 특히 전날 MBC의 공식 입장 발표 등을 통해 알려진, 대통령실과 여당의 '공문 발송' 문제도 거론했다. 앞서 대통령실은 지난 26일 대외협력비서관 명의의 공문을 MBC에 보내, 윤 대통령 비속어 영상 보도 경위 등을 물은 바 있다. 또 과방위 여당 간사인 박성중 의원도 MBC 경영진의 국회 출석을 요구하는 공문을 보내 논란을 불렀다(관련기사 : 대통령실의 전방위 압박, MBC에 "보도경위 밝히라" 공문 http://omn.kr/20wet).

이에 대해 민주당 과방위원들은 "국민의힘 박성중 과방위 간사는 MBC 사장, 부사장, 보도본부장 중 한 명이 와서 허위방송에 대해 해명하라고 공문을 보냈다고 하는데, 아니, 진실과 허위·거짓 구별도 못하나"라며 "말도 안 되는 공문을 보내고 비난 성명을 발표해도 갈수록 국민의 비판이 증폭되니까 겨우 생각해낸 것이 윤 대통령에게 충성하듯 떼지어 MBC에 몰려가 항의한다는 것이냐"고 질타했다.

또 "윤 대통령은 국민 앞에 진심어린 사과와 용서를 빌기는커녕 사실을 보도한 MBC 탓을 하며 MBC를 압살시키려 혈안이 돼 있다"면서 "(대통령비서실에서 보도경위를 묻는 공문을 보낸 것은) 윤석열 정권의 명백한 언론탄압이고 MBC 재갈물리기 처사"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과방위원들은 대통령실 등 여권에서 다음 수순으로 MBC에 대한 수사를 준비하는 것 아니냐고도 따졌다.

이들은 "윤석열 정권이 MBC를 궤멸시키기 위한 다음 수순은, 윤 대통령 욕설 보도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일 것"이라며 "이미 국민의힘 소속 서울시의원과 보수 시민단체가 MBC와 담당 기자를 고발했고, 검찰은 이에 대한 수사를 명분으로 MBC와 보도기자 자택에 대해 압수수색을 감행하는 시나리오를 짜놨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권이 국민의 눈과 귀를 막는 언론 탄압이 자행되면 그 정권은 결국 국민으로부터 버림을 받고 좌초하고 말 것"이라며 "지금 윤 대통령이 할 일은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는 것이다. 더 이상 국민을 속이려 하지 마시라"고 경고했다.
 
a

권성동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 박대출 MBC 편파방송조작 진상규명위원장, 박성중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가 28일 서울 마포구 MBC문화방송 본사를 윤석열 대통령 해외 순방 보도와 관련해 항의 방문하여 기자회견 중 구호를 외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깨발랄 지현, 하늘의 별이 되다... "넘 슬퍼하지마 난 행복했어"
  2. 2 동대문에서 일하는 딸이 본 화물노동자 아빠의 파업
  3. 3 '추한 중년 스티브유'가 돼버린 남자의 이야기
  4. 4 또 뒤통수 친 일본, 윤석열 정부는 왜 이리 안이한가
  5. 5 윤 대통령이라면 그랬을 수도... 이상한 소문 안 사라지는 이유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