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민주당과 MBC '팀플'? 대통령 비속어 영상, 보도 전에 퍼졌다

국힘 유착 관계 주장...국힘 관계자 글·대통령실 비보도 요청 등 MBC 보도 전에 SNS에 돌아

등록 2022.09.26 14:53수정 2022.09.26 14:57
89
원고료로 응원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출근길 문답에서 미국 순방 중 벌어진 비속어 논란에 대해 "사실과 다른 보도로서 이 동맹을 훼손한다는 것은 국민을 굉장히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에 국민의힘에서는 최초로 해당 발언의 현장 영상을 보도한 MBC를 향해 일제히 비판을 가하고 있다.

특히 권성동 전 원내대표, 전주혜 의원, 성일종 정책위원회 의장 등은 민주당과 MBC의 유착 관계를 제기했다. 권 원내대표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22일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대통령의 뉴욕 발언을 공개적으로 비난한 시점은 오전 9시 33분이다. MBC의 관련 보도 시점보다 34분이 빠르다"면서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한가? 민주당이 MBC의 보도내용을 미리 입수한 것인가? 오죽했으면 MBC 내부의 제3노조까지 '정언유착'이라는 의혹을 제기했겠는가?"라고 얘기했다.

권 전 원내대표는 "무엇보다 조작과 선동의 티키타카에서 패스를 몇 번 주고받았는지는 중요하지 않다"며 MBC의 보도를 조작과 선동이라고 규정한 뒤 "민주당과 MBC가 팀플레이를 하고 있다는 사실 자체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전 의원과 성 의장 역시 박홍근 원내대표의 발언이 MBC 보도보다 이른 점을 지적하며 권 전 원내대표와 비슷한 취지의 주장을 했다. 

MBC 보도 전에 이미 SNS에 관련 영상 퍼졌다 
  
a

김동하 전 국민의힘 서울시당 부대변인은 MBC가 보도하기 26분 전인 22일 9시 41분에 자신의 페이스북에 "쪽팔리다(부끄러워 체면이 깎이다.) 그래도 힘내십시오. 집 떠나면 원래 고생입니다"라는 내용과 함께 4초 분량의 윤 대통령 발언 영상을 게시했다. ⓒ 김동하 전 부대변인 페이스북

 
하지만 박홍근 원내대표가 MBC 보도 이전에 윤 대통령의 발언을 언급했다는 이유만으로 양자 간의 유착 관계를 주장하기에는 어폐가 있다. MBC가 유튜브에 최초로 동영상을 올린 22일 오전 10시 7분 이전에 이미 해당 발언을 담은 영상을 보거나, 올린 이들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김동하 전 국민의힘 서울시당 부대변인은 MBC가 보도하기 26분 전인 22일 9시 41분에 자신의 페이스북에 "쪽팔리다(부끄러워 체면이 깎이다) 그래도 힘내십시오. 집 떠나면 원래 고생입니다"라는 내용과 함께 4초 분량의 윤 대통령 발언 영상을 게시했다.

MBC 또한 26일 입장문을 내고, "본사 기자가 SNS에 돌아다니고 있던 '반디캠 캡처 동영상'을 본사에 알린 시각은 22일 오전 9시 20분쯤이었다"며 "국민의힘 전 당직자도 박홍근 대표가 발언한 시각과 비슷한 22일 오전 9시 41분쯤에 SNS에 관련 내용과 영상을 올렸다. 또 MBC가 보도하기 전인 오전 10시 3분쯤에는 트위터에 한 누리꾼이 '받'의 형태로 동영상을 올리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또, 보수 성향의 장성철 공론센터 소장 역시 26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국민의힘 주장을 비판하며 "나조차도 기자에게 카톡으로 영상 받은 시간이 9시 37분이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발언 영상 인지하고 비보도 요청했나 
 
a

또한 23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는 MBC 보도 이전 대통령실에서 해당 발언을 담은 영상에 대해 비보도 요청을 했음을 공개했다. 화면에 따르면 해당 메시지는 MBC 보도 전인 오전 9시 26분에 발송된 것으로 나와 있다. ⓒ MBC 라디오 시사 Youtube

 
또한 23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는 MBC 보도 이전 대통령실에서 해당 발언을 담은 영상에 대해 비보도 요청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진행자 김종배씨가 "대통령실에서 이른바 욕설 발언에 대해 비보도 요청한 것이 맞느냐"라는 질문하자 시사유튜버 임종빈씨는 "그 얘기가 저한테까지 카톡 메시지로 전달이 될 정도였다"며 "카톡 메시지 자체는 출입기자들 사이의, 매체별 반장들 사이에서 (나온) 얘기로 보인다"고 답했다.

MBC 라디오는 당시 방송을 유튜브로 실시간 송출하면서 한 카톡 메시지 화면을 띄웠다. 화면에 나오는 메시지를 보면 공지라는 제목 아래 "포럼 행사 퇴장 당시 대통령 발언 싱크에 대해 대통령실에서 간곡한 요청이 들어왔다"며 "반장님들께서 그 이유를 이미 아시고, 예상도 하셨으리라 생각된다"고 적혀 있다.

이어 메시지에는 "(대통령실의) 취지는 공식석상이 아니었고, 오해에 소지가 있는데다 외교상 부담이 될 수도 있다는 내용이다"라는 언급이 담겨있다. 이는 '이XX들'이란 표현을 두고 '한국 국회를 가리킨 것'이라고 주장한 대통령실의 공식 입장과는 상반된 것이라 볼 수 있다. 화면에는 윤 대통령의 발언 영상으로 보이는 동영상도 첨부되어 있었다. 화면에 따르면 해당 메시지는 MBC 보도 전인 오전 9시 26분에 발송된 것으로 나와 있다.

이를 살펴보면 국민의힘 주장과 달리 MBC 보도 이전에 이미 해당 영상이 어느 정도 퍼졌고, 대통령실 역시 이를 인지하고 비보도 요청을 한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이러한 내용들을 살펴보면, 단순히 박 원내대표가 윤 대통령 발언을 MBC 보도보다 먼저 비판했다고 해서 양자 간의 유착 관계를 주장하는 것은 무리가 있어 보인다.
댓글8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초겨울 경주 명소, 첨성대도 불국사도 아닙니다
  2. 2 무릎까지 꿇었지만... 간담회 국힘 불참에 분노한 유가족들
  3. 3 사라진 대장동 '50억 클럽' 수사... 검찰 답변은?
  4. 4 "윤 대통령, 이상민 아니라 유가족 어깨 두드렸어야"
  5. 5 모든 걸 멈추게 한 참사... 외국인 희생자 24명 이야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