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중·러 군용기 무더기 카디즈 침범... "독도 인근 진입후 이탈"

바이든 한·일 순방 맞춰 무력시위 성격 해석

등록 2022.05.25 09:10수정 2022.05.25 09:10
1
원고료로 응원
a

공군 F-15K 전투기.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연합뉴스

 
중국 군용기 2대와 러시아 군용기 4대가 24일 독도 동북방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카디즈)에 순차적으로 진입 후 이탈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56분께 중국 군용기(H-6 폭격기) 2대가 이어도 서북방 126km에서 KADIZ에 진입 후 동해상으로 이동한 뒤 9시 33분께에 KADIZ 북쪽으로 이탈했다.

이후, 동해 북쪽 지역에서 러시아 군용기 4대(TU-95 폭격기 2대, 전투기 2대)와 합류해 동해 북쪽 KADIZ에 재진입, 독도 동쪽으로 10시 15분경에 KADIZ를 이탈했다고 합참은 전했다.

합참은 이후 오후 3시 40분께에도 카디즈 외곽에서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 6대(중4, 러2)를 재포착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영공 침범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합참은 "카디즈 진입 이전부터 공군 전투기를 투입하여 우발상황을 대비한 전술조치를 실시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편의점 과자들이 왜... 청송휴게소에 무슨 일 있었나
  2. 2 성난 민심이 용산 덮치기 전에, 윤 대통령이 해야 할 일
  3. 3 학회가 검증 포기한 '김건희 논문' 표절 실상... 이건 시스템의 악행
  4. 4 50대 후반 다섯 명이 본 윤 대통령 '비속어 파문'
  5. 5 영상기자단 "대통령실이 먼저 '보도되지 않게 해달라' 요청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