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국힘, 만화가 윤서인 선대본 언론특보단장 임명했다 해촉

조두순 피해자 조롱 및 독립운동 폄훼 등 논란 인사... 소속은 '국민화합위원회'

등록 2022.03.04 18:07수정 2022.03.04 19:23
64
원고료로 응원
a

지난 3일 윤서인씨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시한 사진. 윤씨를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중앙선거대책본부 국민화합위원회 언론특보단장으로 임명한다는 내용이 적혀 있다. 윤씨의 페이스북 게시물을 봤다고 밝힌 한 이용자는 "30여 분 뒤에 임명장 사진이 사라졌다"고 밝혔다. ⓒ 윤서인 씨 페이스북 갈무리

 
[기사 보강 : 4일 오후 7시 22분]

국민의힘이 만화가 윤서인씨를 중앙선거대책본부 국민화합위원회 언론특보단장으로 임명한 사실이 확인됐다. 윤서인씨는 '조두순 피해자 우롱' '독립운동가 및 3.1운동 폄하 발언'으로 논란의 대상이 됐던 인사다. 4일 <오마이뉴스> 보도 이후 국민의힘은 윤서인씨를 해촉했다.

지난 3일 윤서인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2022년 2월 23일자 언론특보단장 임명장 사진을 올렸다. 윤씨의 페이스북 게시물을 봤다고 밝힌 한 이용자는 "30여 분 뒤에 임명장 사진이 사라졌다"고 밝혔다. 윤씨가 올렸던 임명장은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전달되는 그림파일 형태가 아니라 실물이 존재하고 이를 직접 촬영한 것이다.

'만화가 윤서인씨에게 언론특보단장 임명장이 발부된 게 사실인가'라는 <오마이뉴스>의 질의에 4일 국민의힘 선대본 관계자는 "맞다. (윤서인씨는) 같은 진영에서 목소리를 내왔던 사람"이라고 답했다. 언론특보단장 임명 사실을 확인한 것이다.

이 관계자는 "윤서인씨 본인이 요청해서 임명장이 나간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언론특보단장이긴 하나 윤서인씨가 선대본에서 특별한 활동을 하는 것은 아니라고도 덧붙였다. 

<오마이뉴스> 보도가 나간 후, 4일 오후 7시께 국민의힘 선대본 공보단은 별도의 공지를 통해 "만화가 윤서인씨가 국민화합위원회 언론특보단장으로 임명된 사실과 관련해, 확인 결과 국민화합위원회에서 독자적으로 절차를 진행한 것으로파악됐다"면서 "국민의힘 선대본부는 윤 작가 임명사실을 확인한 후 즉각 해촉조치 했다"라고 알렸다.

조두순 피해자 조롱, 독립운동 폄훼 등 사회적 논란 야기
 
a

지난 2018년 윤 씨가 그린 웹툰. 윤 씨는 이 웹툰으로 법원으로부터 조두순 사건 피해자와 가족에게 2천만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받았다. ⓒ 미디어펜

 
정당이 특정인에게 보직을 맡기는 것은 아무런 문제가 없다. 그러나 전국민을 대상으로 활동하는 대선후보 캠프의 공적인 성격을 감안했을 때, 해당 인사의 사회적 평판을 고려해야 하는 부분도 있다. 

윤서인씨에겐 '사회적 논란의 중심에 서왔던 인사'라는 평가가 따른다. 2018년 윤서인씨는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의 남한 방문을 비판하는 웹툰에서 김 부위원장의 방남 행위를 성폭행범 조두순이 피해자를 만나는 것에 빗댔다. 이후 비판 여론이 들끓었고, 22만 명이 넘는 시민이 윤씨의 처벌을 요구하는 청와대 청원에 동의했다. 2019년 법원은 윤씨에게 조두순 사건 피해자와 가족에게 2000만 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a

2021년 윤 씨는 한국해비타트의 독립운동가 후손 주거개선 캠페인 홍보 이미지를 게시하며 독립운동가를 비하하는 게시글을 올렸다. ⓒ 윤서인 씨 페이스북 갈무리

 
2021년엔 한국해비타트의 독립운동가 후손 주거 개선 캠페인 홍보 이미지를 두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친일파 후손들이 저렇게 열심히 살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도대체 뭘 한 걸까. 사실 알고 보면 100년 전에도 소위 친일파들은 열심히 살았던 사람들이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들 아니었을까"라는 글을 게시했다. 비판이 쏟아졌다. 윤씨가 올린 허름한 독립운동가 후손의 주택은 조병진 애국지사의 딸이 거주하는 주택이었다. 이에 광복회는 윤 씨를 고소해 지난 9월 검찰에 송치된 상태다.

최근 사례도 있다. 윤씨는 지난해 3월 1일, 3.1운동에 대해 "열심히 참여 안 하면 주최 측이 집에 불을 지르고 다 죽였다"며 3.1 운동을 폄하했었다. 그는 이러한 주장에 대한 근거로 국사편찬위원회 홈페이지의 '삼일운동 데이터베이스'에 등재된 격문과 선언서 자료를 함께 게시했다.

하지만 실제로 참여하지 않은 이들을 향한 방화가 이뤄졌다는 증거는 없었다. 또한 해당 자료는 일반 민중이 아닌 자성회, 자제회 등의 친일 어용단체를 향해 친일행위를 하지 말라는 차원에서 이뤄진 격문과 선언서였다. 그럼에도 윤씨는 마치 일반 민중을 상대로 그러한 발언을 한 것처럼 왜곡했다. 윤씨는 해당 게시글 게재 이후 30일간 페이스북 계정이 정지당했다.
 
a

1일 KBS <시사기획 창>은 '끈질긴 친일'이라는 제목 하에 윤서인 씨의 친일 발언의 문제점을 샅샅이 반박하고 비판했다. 사진 속 인물은 윤 씨가 비하한 독립운동가 조병진 애국지사의 증손자 조영호 씨. ⓒ KBS <시사기획 창>

  
윤씨의 발언은 지난 1일 방영된 KBS '시사기획 창 - 끈질긴 친일'에도 언급됐다. '시사기획 창'은 윤씨의 지난 행적을 정리해 소개한 뒤 문제적 발언들을 하나하나 반박했다.

이 방송에서 조병진 지사의 증손자인 조영호씨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윤서인 씨가 비하하기를, 대충 살았느니 독립운동하고 대충 살았느니 그러는데, 사람마다 사고방식의 차이는 있지만 어떻게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독립운동을 하신 조상님들을 저렇게 폄훼할까"라며 분노했다.

윤씨는 '시사기획 창'에 대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또 내가 KBS에 의해 친일악마가 되는 날"이라는 반응을 보였지만 방송 내용의 무엇이 왜곡이고 잘못됐는지에 대해선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댓글6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기획편집부 기자입니다. 조용한 걸 좋아해요.

AD

AD

인기기사

  1. 1 편의점 과자들이 왜... 청송휴게소에 무슨 일 있었나
  2. 2 성난 민심이 용산 덮치기 전에, 윤 대통령이 해야 할 일
  3. 3 학회가 검증 포기한 '김건희 논문' 표절 실상... 이건 시스템의 악행
  4. 4 50대 후반 다섯 명이 본 윤 대통령 '비속어 파문'
  5. 5 영상기자단 "대통령실이 먼저 '보도되지 않게 해달라' 요청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