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진보 성추행'이라니... 부산일보 제목은 이번에도 틀렸다

정치권 유불리에만 초점... 오거돈 사퇴 때는 "여자문제 때문" 제목

등록 2021.01.26 17:09수정 2021.01.26 17:32
1
원고료로 응원
지난해 4월 23일, 부산일보는 오거돈 부산시장 사퇴 소식을 전하면서 온라인 기사 제목을 <[속보] 오거돈 사퇴는 여자 문제 때문>이라고 달았습니다. 사퇴의 원인인 '성추행'을 '여자 문제'로 둔갑시켜 사건의 본질을 흐렸을 뿐 아니라, 성범죄의 원인을 '여성'에게서 찾는 구태를 답습한 틀린 기사 제목이었습니다.
 

2020년 4월 23일, 부산일보 온라인 기사 ⓒ 부산일보

 
사건의 본질과 벗어난 제목 달기. 같은 문제가 '김종철 정의당 전 대표 성추행' 사건 보도에서도 반복됐습니다.

1월 26일 자 부산일보는 '김종철 정의당 전 대표 성추행' 사건을 1면 머리기사, 정치면(4면) 머리기사로 올렸고 사설에서도 언급해, 이날의 가장 주요한 이슈로 다뤘는데요. 기사의 제목은 <이번엔 정의당…'진보 성추행' 보선 판도 흔드나>(1면)와 <'진보 성추행'에…목청 키우는 '국힘' 자세 낮추는 '민주'>(4면) 로, '진보 성추행'이라는 표현이 공통으로 등장했습니다.

부산일보는 이번 사건을 '김종철 전 정의당대표 성추행'이 아니라 '진보 성추행'이라 명명함으로써 진보진영의 문제로 틀 짓고 있는데요. 오거돈 전 시장의 사퇴 원인을 '여성'에게서 찾는 우를 범했듯, 김종철 전 대표 성추행 사건은 '진보 성추행'이라 틀 지음으로써, 보수-진보로 이분화되어 있는 정치권의 유불리에 초점이 맞춰졌습니다.

결과적으로 이번에도 부산일보는 성범죄 사건의 본질에 주목하기보다는 이번 사건으로 인한 주변 효과, 그중에서도 4·7보궐선거에 미칠 영향만을 전했습니다.
 

부산일보, 1/26, 1면 ⓒ 부산일보


'4·7 보궐선거'와 '진보 성추행' 프레임의 만남. 1면 머리기사의 제목은 <이번엔 정의당…'진보 성추행' 보선 판도 흔드나>(1/26)였습니다. 해당 기사는 '정치권은 당혹감 속에 김 대표 사건이 미칠 파장을 예의주시', '진보 진영 전체가 도덕성에 큰 타격', '선거 구도에서 결정적 변수가 될 수 있다는 관측'이라는 서술을 통해 이번 사건이 선거 판세에 미칠 영향을 전망했습니다.

기사는 정의당 입장과 김종철 전 대표의 입장문을 인용했고 이어서 '충격', '당혹'으로 점철된 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과 국민의힘당 배준영 대변인의 논평을 전달했습니다. 같은 날 발표한 장혜영 의원의 "피해자임을 밝힌다"는 내용의 입장문은 기사에 등장하지 않았습니다.

이번 사건은 정의당 당대표가 소속 국회의원에 가한 성추행으로, 이후 처리와 대응도 당 차원에서 이뤄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언급하지 않은 채 거대 양당의 목소리를 주요하게 부각했습니다.
 

부산일보, 1/26, 4면 ⓒ 부산일보

   
부산일보 4면 <'진보 성추행'에…목청 키우는 '국힘' 자세 낮추는 '민주'>은 4·7 부산·서울 보궐선거 국민의힘당 예비후보들의 입장을 주요하게 전달하며 시작하는데요. 이어 기사는 "국민의힘에선 이번 사건으로 중도층 표심이 진보 진영에서 멀어질 수 있다는 기대감이 감지된다."고 했습니다.

이에 반해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진보 진영에서 성 비위 사건이 이어진 탓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개별적인 입장 표명을 자제하는 분위기라 서술했는데요. "파장을 가늠할 수 없다는 곤혹스러운 기류가 읽힌다"고 해석했습니다.

이 기사 역시 국민의힘당에겐 유리한 형국을, 더불어민주당에게는 불리한 형국이 조성되었다며 선거 유불리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1994년 불공정한 언론 보도와 행태를 개혁하기 위해 설립한 단체로, 설립 목적인 언론감시, 시민을 위한 다양한 미디어교육, 시민미디어참여를 위한 지원과 제도 마련, 정부의 언론정책 및 통제 감시와 개선방안 제시 등의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주권시대를 맞아 시민이 스스로 미디어를 생산하고 유통할 수 있도록 실험하고 지원하는 일을 기획하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지하철역 한국 여성 가방에 불, 그 다음 생긴 뜻밖의 일
  2. 2 "농촌에 쓰레기 쌓아 수천억 버는 사람들, 이건 미친짓"
  3. 3 세월호 생존자의 딸로 7년... 이제는 말해야겠습니다
  4. 4 "엄마, 일은 원래 다 힘든 거지?" 어린 아들의 죽음
  5. 5 체포 후 처참한 모습 공개된 미얀마 청년 지도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