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통영 사람들이 생선 귀한 줄 모르는 진짜 이유

남해의봄날 신간 '통영백미'... 먹거리 여행 아닌 통영 음식문화 탐구

등록 2021.01.24 18:02수정 2021.01.24 19:19
2
원고료로 응원

'통영백미' 책표지. ⓒ 남해의봄날

 
언젠가 창원에서 열린 경남 활동가 모임 식사 자리에서 생선 반찬에 손도 대지 않고 있으니, 옆에서 하는 말이 "역시 통영 사람들 생선 귀한 줄 모른다"였다. 자그마한 조기구이가 일단 맛이 없어 보였던 탓인데, 그러고 보니 조기는 묘하게 통영에서 인기가 없는 생선이긴 하다.

'통영백미'를 읽고 나니, "생선 귀한 줄 모른다"는 그 말이 새삼 떠올랐다. 맞는 말이다. 사실 통영 토박이인 나부터가 통영 수산물값을 잘 모른다. 어려서부터 어선 하는 이웃, 친척네, 하여튼 여기저기서 "반찬 해 무라"며 생선 한두 마리 쥐여주는 그 일상에 익숙해져 버린 탓인지도 모른다. 

이렇게나 다양하고 풍성한 수산물, '예술적인' 통영 음식 

남해의봄날 신간 '통영백미'(이상희 글, 사진)는 "통영 사람들 생선 귀한 줄 모르는" 진짜 이유를 속 시원히 알 수 있는 책이다. 사시사철 열두 달 이렇게나 다양한 수산물이, 이렇게나 많이 생산되는 곳은 달리 없음을 새삼 실감하게 된다. 

복어, 멍게, 멸치, 도다리, 도미, 장어, 갈치, 고등어, 굴, 홍합, 볼락, 대구... '주연배우급' 수산물만으로도 열두 달이 가득 찬다. 볼락이나 도다리, 물메기와 같이 다른 지역에 비해 통영에서 유독 인기가 더 많은 생선도 있다. 

'통영백미'는 전국구급으로 유명한 어패류뿐 아니라, 식물성 식재료들도 잊지 않고 조명했다. 방풍나물, 고구마줄기, 박(나물), 방아, 우뭇가사리, 톳, 몰 등 나물과 해조류들은 조연으로서 수산물 요리의 맛에 풍성함을 더하기도 하고, 빠질 수 없는 반찬거리로서 통영사람들에게 사랑받아 왔다. 

이처럼 열두 달 풍성한 수산물과 식재료들은 통영 특유의 음식문화를 낳았다. 풍요로운 바다와 수백의 섬, 그리고 조선 삼도수군통제영의 역사가 더해져 고유의 음식문화가 발달하고 이어졌다.

그렇게 이상희 작가가 '통영백미'에 크고 작은 분량의 사진과 글로 기록한 통영음식은 일백여 가지에 달한다. 그래서 '통영백미(百味)'이다.

이 통영 수산물과 음식들은 오늘날 문화관광도시 통영의 기반이기도 하다. 외지인들에게는 종종 통영 대표 음식이 꿀빵이나 충무김밥으로 알려져 있기도 한데, 이 책은 통영 음식문화의 알짜배기가 간편식이나 간식이 아니라 제철 수산물 요리임을 알려준다. 그래서 '통영백미(白眉)'이다. 

그러고 보면 통영음식은 너무나 풍성하고 다양해서 한두 가지를 '통영대표음식'이라고 콕 찍어 말하기 어려울 정도다. 이는 마치 "통영 문화예술의 거장들과 업적이 너무 많아서 한두 명을 콕 찍어서 통영 대표 예술 거장이라고 말하기 어렵다"는 이야기와 닮았다.

하긴 졸복국, 도다리쑥국, 장엇국, 통영너물(비빔)밥, 볼락김치... 그야말로 '예술적인 음식' 아닌가. 통영의 자연환경과 인문환경이 빚어낸 예술적인 통영 음식들이다. 그래서 '통영백미(百美)'이다. 

박경리, 윤이상, 김춘수, 전혁림, 유치환과 같은 예술 거장들이 고향 통영에서 이 음식들을 한 숟가락 입에 넣고 음미하는 모습을 떠올린다면, '통영백미' 책 읽기가 더욱 풍성한 체험이 되지 않을까. 

통영 생활, 문화, 역사의 편린을 엿보는 '통영백미'
 

졸복국. ⓒ 남해의봄날

 
'통영백미'는 계절의 변화에 발맞춰 먹고, 일하고 살아가는 통영 사람들의 삶과 역사 그리고 그들의 식탁을 풍성하게 채워 온 바다와 땅의 제철 재료들, 딱 그 계절에 알맞은 식재료를 가장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조리법까지 생생하게 담았다.

1월부터 12월까지 매달 대표하는 수산물에 담긴 이야기는 우리가 잘 안다고 생각했던 재료들을 한 번 더 깊이 들여다보게끔 한다. 또 그 계절, 바다와 땅에서 만날 수 있는 다양한 제철 재료들을 소개하고 통영에서는 어떻게 먹는지, 따라 만들 수 있는 조리법을 사진과 함께 수록해 어디서나 통영의 맛 재현에 도전해볼 수 있다. 

'통영백미'는 단순히 음식을 소개하는 책이 아니다. 30년 넘게 통영 음식 문화를 발로 뛰며 사진으로 기록하고 연구하고 알리는 데 앞장서 온 이상희 작가의 첫 책으로, 통영의 역사와 바닷가 사람들의 삶, 풍토가 담겼다. 음식을 기록했지만, 통영의 자연환경과 인문환경을 일별할 수 있다. 
 

통영 섬집 처마에 생선 말리는 풍경. ⓒ 남해의봄날

 
새벽시장을 돌며 물산이 나오는 때를 기록하고, 섬마을 어르신들을 찾아 인터뷰하며 사라져 가는 음식 문화를 채록하고, 곳곳의 경로당을 방문해 할머니들의 기억 속 음식을 불러내고 재현했다.

그런 노력 끝에 이 책에는 도다리쑥국, 멍게비빔밥 등 이제는 통영을 넘어 많은 사람들이 사랑하게 된 계절 음식부터 합자젓국, 고등어 간독 등 통영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음식 문화의 자취들을 사진과 글로 정리해 담아냈다.

단순히 먹거리 여행이 아니라 문화의 측면에서 통영 음식을 다룬 책은 첫 시도라 더욱 뜻깊다. 이 책을 바탕으로 동네마다 집집마다 숨어 있던 음식 문화 이야기가 앞으로 더 많이 모여들어 풍성해졌으면 하는 것이 이상희 작가의 바람이라고 한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문화마당에도 실립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AD

AD

인기기사

  1. 1 대낮 술집서 펼쳐진 풍경... 한 교사의 용기가 가져온 기적
  2. 2 결국 윤석열이 원하는 것... 놀라운 장면들
  3. 3 '정치인 윤석열'의 선배들
  4. 4 인천의 '돌대가리'로 불린 교장이 학교에서 벌인 일
  5. 5 승리 회견서 '울컥'한 오세훈 "안철수를 믿는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