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취약시설 등 선제검사 통해 숨은 감염자 1486명 찾아내

선별검사소 1448명, 운수종사자 16명, 요양시설 14명, 공무원 및 산하기관 8명

등록 2021.01.23 15:57수정 2021.01.23 15:57
0
원고료로 응원

경기도가 70여만 건이 넘는 코로나19 선제검사를 통해 1486명의 숨겨진 코로나 확진자를 찾아냈다. ⓒ 박정훈


경기도가 70만여 건이 넘는 코로나19 선제검사를 통해 1486명의 숨겨진 코로나 확진자를 찾아냈다. 

23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14일부터 70개 도내 임시선별검사소를 통해 53만7345명이 검사를 진행, 이 가운데 1448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한 취약시설과 공공기관 종사자 등의 전수검사를 통해 38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는  요양시설과 정신병원 등 감염취약시설 종사자의 경우 주 1회, 요양병원 종사자의 경우 주2회 주기적 선제 검사를 실시한 것에 따른 결과다. 

최근에는 경기도와 도 산하 공공기관 직원, 도내 버스와 택시 등 운수종사자 전원을 대상으로 선제적 전수검사를 완료했다. 여기에 도내 70개 임시선별검사소에서도 도민들을 대상으로 선제검사를 실시를 통해 확진자를 찾아냈다. 

각 영역별로 선제검사 결과를 살펴보면 먼저 15일부터 21일까지 경기도에서는 요양병원 312곳, 정신병원 97곳, 요양시설 2817곳, 정신요양시설 6곳, 양로시설 98곳, 장애인거주시설 313곳 등 총 3643곳의 감염 취약시설 종사자 8만3593명을 대상으로 11만2122건(요양병원 종사자 2만8529명은 2회 측정) 검사를 실시했다. 검
사결과 수원 등 5개 시 요양시설 종사자 1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6일부터 17일까지 진행된 운수종사자 대상 선제검사는 버스 2만6457명과 택시 3만9962명 등 6만6419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전체 운수종사자 6만6439명의 99%가 참여한 것으로 버스 7명, 택시 9명 등 총 16명의 운수종사자가 확진판정을 받았다. 

13일부터 20일까지는 경기도와 경기도 공공기관 소속직원 1만2701명을 대상으로 전 직원 선제검사를 진행했다. 경기도 직속기관 직원 1명, 공공기관 직원 1명 등 2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지난해 12월 28일부터 올해 1월 10일까지 소속직원 1만64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선제검사를 통해 총 6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한편, 경기도 관계자는 "코로나19 선제검사는 숨은 감염자를 찾아내고 추가 감염 확산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면서 "주요 감염 취약시설을 대상으로 주기적 선제검사를 계속할 수 있도록 독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대낮 술집서 펼쳐진 풍경... 한 교사의 용기가 가져온 기적
  2. 2 '정치인 윤석열'의 선배들
  3. 3 결국 윤석열이 원하는 것... 놀라운 장면들
  4. 4 인천의 '돌대가리'로 불린 교장이 학교에서 벌인 일
  5. 5 승리 회견서 '울컥'한 오세훈 "안철수를 믿는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