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 보편지원 보완, 시·군 선별지원 감사"

“보편지급과 선별지급 반드시 어느 한쪽만 옳은 것 아냐... 방법으로 시간 낭비할 이유 없다”

등록 2021.01.23 12:28수정 2021.01.23 12:28
0
원고료로 응원

지난 20일 기자회견을 통해 전 도민에게 1인당 10만원씩 2차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고 밝히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 ⓒ 경기도


 
"곽상욱 오산시장님을 포함한 도내 시장 군수님들의 신속한 지원 결정에 감사드린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2일 "경기도가 전 도민에 대한 2차 재난기본소득 보편지급을 결정한 후, 도내 시군들은 경기도와 협의를 거쳐 보편지원을 보완하는 선별지원을 결정해주셨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 북을 통해 "중앙정부와 광역지방정부 기초지방정부는 기능과 역할 관할지역이 다르므로 적절한 역할분담이 필요하다"며 "보편지급과 선별지급은 반드시 어느 한쪽만이 옳은 것이 아니다. 모든 정책은 장단점이 있게 마련이고 상황에 따라 장점이 단점이 되고 단점이 장점이 될 수도 있는 것이며, 다만 선택과 결단의 문제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가 1년이 넘게 지속되면서 피해를 입지 않은 분이 없다"며 "모두가 피해를 입었지만 한편으로 그 피해의 정도는 모두 다르고, 특히 국가의 명령으로 아예 영업을 금지 당한 분들의 억울함은 더 말할 필요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도민에 대한 지역화폐 보편지급으로 공평한 가계소득지원과 소상공인 매출확대라는 경제효과를 노리는 것도 필요하지만, 여력이 되는 범위 안에서 어려움을 더 크게 겪는 분들에 대한 선별 현금지원도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이 지사는 "눈앞에 불을 끄는 데 불 끄는 방법을 가지고 다투며 시간낭비 할 이유가 없다"며 "할 수 있는 방법은 모두 동원해서 최대한 빨리 끄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지금은 보건방역과 경제방역이 조화를 이루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동시에 민생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총력을 다할 때"라고 덧붙였다.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 회장인 곽상욱 오산시장은 전날 "경기도내 31개 시군은 도의 보편 지급 방침을 환영한다"면서 "다만 시군별 재정 여건을 고려해 피해 업종에 대해서만 '핀셋'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는 이 같은 방침을 이 지사에게 전달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20일 기자회견을 통해 전 도민에게 1인당 10만 원씩 2차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도의회에 1조3635억 원 규모의 2021년 제1차 추경 예산안이 제출됐다. 도의회는 오는 25~26일 이틀간 임시회를 열어 추경안을 처리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대낮 술집서 펼쳐진 풍경... 한 교사의 용기가 가져온 기적
  2. 2 '정치인 윤석열'의 선배들
  3. 3 인천의 '돌대가리'로 불린 교장이 학교에서 벌인 일
  4. 4 결국 윤석열이 원하는 것... 놀라운 장면들
  5. 5 승리 회견서 '울컥'한 오세훈 "안철수를 믿는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