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로고만 싹 잘라내고... '상습 표절' 손씨, 오마이뉴스 사진도 도용

성북구청 사진 공모전에 세 장 응모해 장려상 수상... 모두 오마이뉴스 사진

등록 2021.01.20 12:23수정 2021.01.20 14:57
12
원고료로 응원
[기사 보강 : 20일 오후 2시 58분]

남의 소설을 통째로 베껴 다섯 개 문학상을 수상해 논란이 된 손아무개(42)씨가 오마이뉴스 사진까지 도용해 공모전에서 수상(장려상)한 것으로 밝혀졌다.

손씨는 지난 2020년 10월 서울시 성북구청에서 주최한 'with 코로나19 in 성북' 사진 공모전에서 '길상사 방역작업 나선 56보병사단 장병들'이라는 제목의 사진으로 장려상을 수상했다. 그런데 해당 사진은 오마이뉴스의 2020년 3월 4일자 기사 <[오마이포토] 소독약 뿌리는 장병, 스님은 잠시 대기중> (http://omn.kr/1n6cl)에 게재된 것.

아래의 첫 번째 사진은 손씨가 도용한 사진이고, 두 번째 사진은 오마이뉴스의 원본이다. 자세히 보면 사진 하단의 오마이뉴스 저작권 표시(크레딧)을 교묘하게 잘라서 마치 자신이 찍은 사진처럼 보이게 만들었다. 
 

손아무개씨가 도용해서 공모전에서 수상한 <오마이뉴스> 사진, 원본과 비교해보면 교묘하게 아래 오마이뉴스 저작권 표시 부분을 잘랐다. ⓒ 성북구청 홈페이지

  
a

군 장병 방역작업 지켜보는 길상사 스님 수도방위사령부 예하 56보병사단 장병과 성북구 보건소 관계자들이 '코로나19' 민-관-군 합동 종교시설 방역 계획에 따라 2020년 3월 4일 오전 성북구 길상사에서 방역작업을 벌였다. 한 장병이 극락전 앞에 소독약을 뿌리는 동안 한 스님이 방역작업이 마치길 기다리고 있다. ⓒ 권우성


<오마이뉴스> 확인 요청에 성북구청이 지난 18일 보낸 공문에 따르면, 손씨는 해당 공모전에 자신이 찍은 사진이라며 위 사진을 포함해 모두 세 장의 사진을 냈는데, 다 오마이뉴스 사진이었다. 세 장 모두 저작권 로고 표시(워터마크) 부분을 잘라내는 방법을 사용했다.

이 응모전은 '응모작품의 초상권, 저작권, 명예훼손 등 분쟁 발생시 모든 책임은 응모자에게 있으며, 입상된 이후라도 이와 같은 사실이 밝혀질 경우 해당 작품 수상 취소 및 상금이 환수됨'이라고 공지해놓고 있다. 손씨의 장려상 수상은 취소되고 상금 10만 원도 환수될 것으로 보인다.

손씨는 각종 문학상과 공모전 등에 표절하거나 도용한 글과 사진을 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손씨는 19일 <오마이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돈이 필요했고, 그래서 나쁜 마음을 먹고 남의 것을 도용하게 됐다. 저로 인해 피해를 본 분들께 잘못했다고 사과하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표절' 문학상 손씨 "돈 필요해 도용.... 왜 이지경 됐는지 모르겠다" http://omn.kr/1rrl1 )  

성북구청 측은 "손씨가 사진 도용을 스스로 시인했다. 수상 취소를 위해 '사전 예고' 절차를 밟고 있는 중이다. 수상을 취소하고 상금도 회수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안녕하세요. 오마이뉴스 박정훈 기자입니다. stargazer@ohmynews.com

AD

AD

인기기사

  1. 1 대낮 술집서 펼쳐진 풍경... 한 교사의 용기가 가져온 기적
  2. 2 '정치인 윤석열'의 선배들
  3. 3 인천의 '돌대가리'로 불린 교장이 학교에서 벌인 일
  4. 4 승리 회견서 '울컥'한 오세훈 "안철수를 믿는다"
  5. 5 "정상적 생활 불가능"... 코로나 장기화, 유럽이 선택한 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