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윤서인 고소에 광복회 고문변호사 "다행"이라고 말한 이유

윤씨 "내가 하찮은 자?명예훼손 고소"... 정철승 변호사 “윤씨 법적조치, 한결 수월해졌다”

등록 2021.01.19 17:28수정 2021.01.19 17:30
9
원고료로 응원
 

윤서인씨가 정철승 변호사를 고소했다며 올린 고소장 ⓒ 윤서인씨 페북 캡쳐화면

 
"고소하겠습니다가 아니라 이미 고소했습니다."

지난 12일 후손과 친일파 후손의 집을 비교하는 사진을 게재하며 "친일파들은 열심히 살았던 사람들이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들 아니었을까"라는 말을 남긴 웹툰작가 윤서인씨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광복회를 대신해 저에게 소송을 건다는 정철승 변호사를 모욕과 명예훼손, 협박으로 고소했다"면서 남긴 말이다. (관련기사 : 광복회 고문 변호사 "윤서인은 상습범, 경종 울려야" http://omn.kr/1rqpc)

윤씨는 정철승 변호사가 19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문제 삼으며 "오늘 글에서는 저를 '하찮은 자'라 말하며 자신의 로펌 신입 변호사들을 트레이닝하는 용도로 윤서인에 대한 소송을 맡겨보겠다는 글을 썼다"면서 "정 변호사는 저에 대해 험악한 말로 신변을 협박했다. 지금 정철승 변호사가 저에 대해 하는 말과 제가 하던 말 중 어떤 말이 더 모욕적이고 나쁜 말일까"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윤씨는 "정 변호사와는 3년 전 지하철 임산부석 사건 때 말다툼을 한 적이 있었다. '악연'으로 엮였다"면서 "과연 개인적인 원한 없이 오직 정의감과 사명감에서만 이 일을 진행하는지 도통 모르겠다. 자세한 내용은 조사 받으실 때 확인하시기 바란다"라고 밝혔다.
  
a

지난 2019년 6월 26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 앞에서 광복회 고문 변호사인 정철승 변호사가 친일파 이해승의 손자 상대 소유권 이전등기 소송 2심 선고가 끝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재판부는 국가가 이해승의 손자를 상대로 낸 소유권 이전 등기 소송의 항소심에서 원고 패소한 1심을 뒤집고 일부 원고 승소 판결했다. ⓒ 연합뉴스

 
이에 대해 광복회 고문변호사이자 독립운동가 윤기섭 선생 외손자인 정철승 변호사는 19일 오후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윤서인씨의 고소 소식을 듣고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이번 고소로 윤씨에 대한 법적조치가 한결 수월해졌다. 윤씨의 행위에 대한 (사법부의) 판단 과정에서 윤씨의 이러한 행동이 고려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서인씨의 글이 의도적인 것이냐 말실수냐를 놓고 긴가민가 할 수 있었다. 18일에 올린 사과글도 마찬가지였다. 그런데 이번 (저에 대한) 고소로 윤씨가 자신의 행동에 반성이 없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자기의 망언에 대해 공분을 일으키는 국민들 전부에 대해 역공을 했다고도 볼 수 있다."

또 정 변호사는 윤씨가 독립운동가 후손 비하 발언 후 '후원금이 계속 들어오고 있다'는 게시물을 18일 올린 것에 대해 "윤씨가 사회적인 물의를 일으키고 왜 망언을 계속하는지 짐작할 수 있는 부분이다. 바로 돈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윤씨는 해당글에서 '응원합니다' '구독료'라는 문구와 함께 1만 원부터 100만 원까지 다양한 금액이 후원된 것으로 보이는 캡처 화면을 올리며 "여러분 저에게 돈을 보내주시지 않아도 된다. 아무리 나라가 미쳐 돌아가도 저런 말도 안 되는 소송으로 제가 돈을 내야 할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적었다.

정 변호사는 "윤서인이라는 자가 지금까지 주기적으로 사회적인 물의를 일으키고 때마다 엄청난 비난을 받았지만 지나고나면 그는 그것을 매개로 돈을 벌고 유명해졌다"면서 "이로 인해 윤서인이라는 사람을 추종하는 사람들도 생겨났다. 심지어 독립운동가와 후손을 비하하는 윤서인을 응원하는 사람들도 생겼다. 이는 우리사회가 그만큼 병들었다는 증거"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 변호사는 "진작 윤서인 같은 자들의 망동을 초기에 엄하게 제재했다면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았을 텐데 그러지 못해 이렇게 논란이 이어지는 것"이라면서 "지금이라도 엄한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14일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독립운동가를 능멸한 만화가를 처벌해 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은 19일 116시 현재 11만 명의 시민들이 동의를 누른 상태다. 
댓글9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AD

AD

인기기사

  1. 1 도로 한복판에서 심정지... 가슴뼈가 부러져도 살려야 했다
  2. 2 서울시내 골목에서 경찰이 벌인 참극
  3. 3 "공부만 시키는 건 해악, 의사와 판검사 사람 만드는 게 교육"
  4. 4 호들갑 떨 일 아닙니다, 초 6학년 부모는 꼭 보십시오
  5. 5 '중대범죄 의사 면허취소법', 국민의힘 반대로 '덜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