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중국 "한반도 문제, 정치적 해결 필요... 대북제재 완화해야"

화춘잉, 미국의 대북제재 위반 비판에 "성실히 이행했다" 반박

등록 2020.12.03 05:27수정 2020.12.03 08:53
0
원고료로 응원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의 화춘잉 대변인 정례 브리핑 전문 갈무리. ⓒ 중국 외교부

 
중국이 대북 제재를 위반했다는 미국의 비판에 반박하면서도 제재 완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중국 외교부의 화춘잉 대변인은 2일 정례회견에서 "중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상임이사국이자 책임 있는 강대국으로서 대북 제재 결의와 국제적인 의무를 성실하게 이행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안보리의 대북 제재 목표는 한반도의 비핵화를 실현해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것"이라며 "제재는 수단이며, 수단은 목표를 달성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지금 같은 상황에서는 한반도 문제를 정치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더 많은 시간과 에너지를 써야 한다"라며 "제재가 북한 주민의 생계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에도 많은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가 계속 확산하는 가운데 안보리가 대북 제재의 가역적(reversible) 조항을 논의하고, 특히 민생과 관련한 제재를 조정해서 한반도 문제를 정치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여건을 만들어주기를 촉구한다"라고 밝혔다.

전날 알렉스 웡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는 미국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화상 세미나 기조연설에서 중국이 대북 제재 결의를 위반했다며 비판했다. (관련 기사 : 미국 "대북제재 위반 알리면 최대 55억 원"... 제보 웹사이트 개설)

웡 부대표는 중국이 대북 제재에도 불구하고 최소 2만 명의 북한 노동자를 계속 수용하고 있으며, 북한과 상당한 불법 미신고 교역을 하는 등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를 무효로 만들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화 대변인은 "중국은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왔다"라며 "이와 달리 미국은 다른 나라를 비난하는데 너무 많은 시간과 에너지를 낭비하고 있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미국이 지금까지 북한 주민의 인권과 생계를 보호하기 위해 무엇을 했는지 묻고 싶다"라며 "우리는 미국이 선동에 집착하지 말고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과정을 촉진하는 데 노력하기를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AD

AD

인기기사

  1. 1 방송사 오디션 8강 진출했지만... 3만원 받았습니다
  2. 2 "개미들 돈 버는 건 거품 덕... 올해 안에 주식시장에서 나와야"
  3. 3 거기 사람 묻혀 있다... 한라시멘트의 끔찍한 과거
  4. 4 왜 안방에서 연예인의 외도와 성생활까지 봐야하죠?
  5. 5 어린이 트로트 경연대회, 나만 불편한가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