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무료 공공 데이터거래소 구축... 전국 최초

성남시, 지난 10월 성남시청 홈페이지에 ‘상권정보시스템’ 서비스 오픈

등록 2020.11.30 16:54수정 2020.11.30 16:54
0
원고료로 응원
 

30일 손용식 정책기획과장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디지털 시대를 선도하는 스마트 성남은 정확하고 신속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세밀한 행정서비스로 시민 여러분의 삶을 속속들이 파고 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 성남시

   
경기 성남시가 전국 최초로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성남시 데이터거래소'를 구축한다.

30일 시에 따르면 데이터거래소는 성남시가 보유 관리하는 6000GB의 자율주행, CCTV데이터와 총 250여개 공공데이터를 시민과 기업 누구나 자유롭게 거래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다음달 14일부터 성남시 빅데이터센터 데이터거래소 사이트를 통해 무료로 제공할 계획이다. 

이같은 공공데이터는 판교테크노밸리를 포함해 연구소, 스타트업, 인공지능 서비스 업체에 제공돼 장애인, 노인, 어린이 등 교통약자에 대한 안전망 구축 기술 개발에 활용된다.

내년에는 빅데이터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해 장애인 복지서비스, 자율주행 전동 휠체어, 지능형 CCTV, 스마트 안전 서비스 등도 개발해 데이터 기반 지역 활성화를 꾀할 방침이다. 

시는 지난 10월 성남시청 홈페이지에 '상권정보시스템' 서비스를 오픈해 지역 예비 창업자와 소상공인의 창업도 돕고 있다.

이들에게 지역·업종별 창·폐업, 인구, 집객시설 등 상권의 현황과 경쟁정도, 입지등급, 수익성 등 데이터 분석자료를 무료로 제공한다. 

이외에도 ▲어린이 교통사고 분석 데이터 기반 교통행정체계 마련 ▲지역별 독서량 분석 데이터 활용 스마트 도서관 설치 ▲지역 통계 활용 공공와이파이 설치 장소 선정, 방범 취약지역 CCTV설치, 전통시장 활성화 사업 지원 등 지역맞춤형 빅데이터를 활용한 다양한 행정 서비스를 펼쳐 나간다.

손용식 정책기획과장은 "'빅데이터에 기반한 스마트시티 성남 구현'을 위해 
지난 1년간 자율주행기술을 위한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에 집중했다"며 "이를 토대로 내년엔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 프로젝트'와 함께 교통, 자율주행 모빌리티, 스마트 안전, AI-IoT(인공지능-사물인터넷)융합기술개발에 필요한 빅데이터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 킹메이커들
  2. 2 셀트리온 치료제, 전문가들에게 물었더니... "한국은 다를 수 있다"
  3. 3 중학생 딸 폰에 저장된 연락처 '좀 급한 듯'... 뭔가 봤더니
  4. 4 미국을 더 처참하게... 트럼프는 모든 게 준비돼 있다
  5. 5 30여년의 '두 집 살림', 그렇게 키워낸 아이가 수백명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