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안철수 "문 대통령, 당당하면 만나자"

추미애-윤석열 해법 등 4가지 의제 대한 여야 정당 대표 회동 주장

등록 2020.11.30 11:05수정 2020.11.30 11:05
33
원고료로 응원
a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3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처분 등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여야 정당 대표 회동을 공식 제안했다.

안 대표는 3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에게 묻는다. 스스로 생각하시기에 문재인 정부는 민주주의 정부가 맞나. 지금의 대한민국 상황이 정상적이라고 생각하시나"라면서 "만일 대통령과 이 정권 스스로 법치와 민주주의에 부끄러움 없이 당당하다면, 더불어민주당과 추 장관 뒤에 숨지 말고 국정 책임자로서 정당 대표들과 진정성 있게 서로의 의견을 나누어 보자"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침묵과 여권의 독주을 성토하면서 한 제안이었다. 그는 "한 번 꿀맛을 본 곰이 온 산의 벌통을 다 헤집고 다니듯, 지금 이 정권 사람들은 권력의 단 맛과 지지자들의 환호에 취해 온 나라를 벌집 쑤시듯 들쑤시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대한민국의 근본과 기강이 통째로 무너지고 있는 중심에는, 유리할 때만 나서고 불리할 땐 숨는 대통령, 그리고 권력을 키우며 사익 추구에 혈안이 된 홍위병 측근들이 있다"고도 주장했다.

안 대표는 "(대통령-정당 대표 회동 형식이)비공개든 공개든 형식은 중요하지 않다"며 2021년도 예산안과 외교안보전략, 추미애 장관과 윤석열 총장 갈등 관련 해법, 코로나19 방역 대책 및 백신 관련 계획 등 총 4가지의 의제를 제안했다.

구체적으론, "여러 국정현안이 있지만 먼저 내년도 예산을 어떻게 편성하고 집행할 것이지부터 얘기해 보자"면서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자영업자·소상공인) 이분들과 여기에 고용된 분들의 삶의 추락을 막기 위해 얼마나 지원할 것인지 각자의 의견을 개진하고 재난지원금 예산편성과 집행방향에 대해 합의하자"고 주장했다.

이어, "진화하고 있는 북핵과 격화되는 미·중 패권 경쟁 속에 우리의 외교안보전략은 어떻게 가져가야 하는지 논의하자"면서 "극도의 국정혼란을 초래하고 있는 법무부장관과 검찰총장의 갈등 속에 정의에 부합하는 해법은 무엇인지 얘기해보자"고 제안했다.

또한, "정부의 코로나19 방역대책, 그리고 백신개발과 확보대책은 어떻게 되어가고 있는지 이제 국민과 야당도 알 것은 알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악정(惡政)'보다 더 무서운 것은 국정을 책임진 사람이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아무 일도 책임지지 않는 없을 무의 '무정(無政)'"이라며 "30년 동안 국정을 돌보지 않았던 명나라 13대 황제 만력제에 대한 후대의 평가를, 문재인 정권의 권력자들은 반면교사로 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3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AD

AD

인기기사

  1. 1 공교롭고도 낯뜨거운 '윤석열 단독'
  2. 2 박근혜 탄핵 후에도, 매년 100억 받으며 돈 쌓는 이 재단
  3. 3 15년 걸린다더니... 단 3일만에 쌍용천 뒤덮은 초록물의 의미
  4. 4 로고만 싹 잘라내고... '상습 표절' 손씨, 오마이뉴스 사진도 도용
  5. 5 [단독] '검찰 직접수사 완전폐지' 흐지부지? 여당 내 반대 기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