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주호영 "공수처법 개정? 모든 수단 동원해 막는다"

긴급의총 통해 '물러남 없는 행동' 주문... '예산국회 보이콧' 카드도 만지작

등록 2020.11.29 19:18수정 2020.11.29 19:22
33
원고료로 응원
a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지난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화상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안 등 여당의 단독 입법 가능성에 대해 모든 수단을 동원해 막겠다는 뜻을 밝혔다. 특히 '국회 보이콧' 가능성도 열어뒀다. 국회법상 예산처리기일인 12월 2일에 맞춰 예정돼 있는 국회 본회의 등의 의사일정이 불투명해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 화상의원총회 이후 기자들을 만나, "(더불어민주당이) 헌법에 반하거나 대한민국에 도움되지 않는 법안을 통과시킬 것이라 예상되면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저지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예산안 처리 보이콧도 가능하냐"는 질문엔 "상황에 따라 판단하겠다"며 여지를 남겼다.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조치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요구하면서 이틀 째 진행되고 있는 초선 의원들의 청와대 앞 1인 시위를 당 소속 의원 전체로 확대하는 방안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의총 후 관련 질문을 받고 "여러 법안심사도 있으니 (1인 시위 참여) 확대는 아마 장외투쟁에 준하는 국회 스톱 상태가 될 것"이라며 "(확대 여부는) 현장에 가서 상황을 보고 (여러 의원들과) 논의할 것"이라고 답했다.

"망해가는 정권의 말기적 현상 곳곳서 목도하고 있어"

앞서도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의총에서 "12월 2일은 국회법 상으로는 예산처리기일이기도 합지만, 여러 상임위에서 민주당이 수를 앞세운 일방통과를 위한 논의를 착착 진행 중인 것 같다"면서 "야당의 거부권을 삭제하는 공수처법, 국가정보원의 대공수사권을 (경찰에) 이관하는 국정원법 그리고 경찰청법과 (공정)경제3법까지 어느 날 하루 강제 처리를 위한 준비를 할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물러남 없는 행동'으로 막아내야 할 그런 한 주가 다가온 것 같다. 이 나라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위해 무엇이든 던지고 희생해야 하는 엄중한 한 주가 다가왔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또 청와대 앞 초선 의원들의 1인 시위를 거론하며 "우리가 망해가는 정권의 말기적 현상을 곳곳에서 목도하고 있다"며 "불통이고 절벽이지만 우리의 의지를 계속 세워서 나라가 불법, 무법천지의 나라로 가는 것을 함께 막아야 하겠다"고도 말했다.
댓글3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AD

AD

인기기사

  1. 1 '징역 2년 6개월' 이재용, 3년 만에 재수감... 형량은 반으로 깎였다
  2. 2 15년 걸린다더니... 단 3일만에 쌍용천 뒤덮은 초록물의 의미
  3. 3 로고만 싹 잘라내고... '상습 표절' 손씨, 오마이뉴스 사진도 도용
  4. 4 가수 비를 통해 배운 가벼움의 철학
  5. 5 광복회 고문 변호사 "윤서인은 상습범, 경종 울려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