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생리통은 그냥 참아라"... 의사의 황당한 처방

등록 2020.11.13 14:25수정 2020.11.13 14:25
0
원고료로 응원
민우회 여성건강팀에서는 올해 여성들의 의료경험 사례를 모았습니다. 수집된 사례들을 6번의 카드뉴스 시리즈로 공개합니다. 본 사업은 우리 사회에 공론화된 적 없었던 여성들의 의료경험 사례들을 가시화화여 진료문화를 개선하고 의료계의 성차별에 대해 담론화하고자 하는 목표를 가지고 시작되었습니다. 11월에는 사례자료집과 리플렛이 공개될 예정입니다.[편집자말]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민우회는 1987년 태어나 세상의 색깔들이 다채롭다는 것, 사람들의 생각들이 다양하다는 것, 그 사실이 만들어내는 두근두근한 가능성을 안고, 차별 없이! 평등하게! 공존하는! 세상을 향해 걸어왔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의 유통기한
  2. 2 30여년의 '두 집 살림', 그렇게 키워낸 아이가 수백명
  3. 3 '징역 2년 6개월' 이재용, 3년 만에 재수감... 형량은 반으로 깎였다
  4. 4 [단독] 양정철, 이낙연 만나 '사면론' 제안했다
  5. 5 "책상 위에 칼 꽂고... 젊은 아가씨는 청바지에 오줌을 쌌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