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속보] 민주당, 부동산 투기 의혹 김홍걸 제명키로

복수 최고위원 확인... "부동산 정책 기조 안맞아 여론 악화 전 빠르게 제명 결정"

등록 2020.09.18 18:12수정 2020.09.18 19:29
8
원고료로 응원
a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은 18일 부동산 투기와 재산신고 누락 의혹을 받고 있는 김홍걸 의원(비례대표)을 제명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오마이뉴스> 취재 결과 복수의 민주당 최고위원이 이같은 내용을 확인했다.

민주당은 여론이 더 악화하기 전에 당이 취할 수 있는 최대 조치인 제명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당내 윤리감찰단은 최근 이낙연 대표 등 지도부에 제명을 권유하는 내용을 전달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16일 출범시킨 윤리감찰단의 1호 조사 대상으로 이스타항공 문제로 물의를 일으킨 이상직 의원(전북 전주을)과 함께 김홍걸 의원을 지목한 바 있다.

한 최고위원은 "사안의 중대성상 김 의원 부동산 투기 의혹은 우리 당의 부동산 정책 기조에 맞지 않고 비교적 사실관계 파악이 단순해 여론이 더 악화하기 전에 빠르게 제명을 결정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앞서 김 의원은  2016년 6월 서울 강남구 아파트 분양, 같은 해 10월 서울 강동구 아파트 분양, 또 이어 그해 12월엔 서울 서초구 아파트를 매입하는 등 강남권 주택 3채를 연달아 구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이중 10억 원대의 강동구 아파트 분양권의 경우, 2020년 3월 국회의원 총선거 후보자 재산신고 때 누락돼 고의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축소 신고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받고 있다. 

김 의원은 또 다주택을 정리한다며 강남구 아파트를 처분한다고 해놓고 아들에게 증여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기도 했다. 

김 의원 측은 부동산 투기와 허위 재산 신고 누락 의혹 등에 대해 "두 아들에게 삶의 기반을 마련해주고자 했다" "아내가 재산을 관리했고 보좌관의 실수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안민석입니다, '최순실' 폭로 후 겪은 일 알려드립니다
  2. 2 [단독] '속옷차림 신고' 인천공항 외국인 사망 사건의 전말
  3. 3 추 장관 수사지휘권 발동 "잘한 일" 46.4% - "잘못한 일" 46.4%
  4. 4 "내 안에 악마가 살아" 성폭행 공무원의 변명
  5. 5 민주당 "윤석열도 수사지휘 수용, 왜 국민의힘이 난리?"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