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이인영, 평양공동선언 2주년 맞아 "남북 시계 2년 전으로 돌려야"

민화협 통일정책포럼 축사... "남북이 마주앉아 현안을 논의할 수 있길 기대"

등록 2020.09.18 16:12수정 2020.09.18 16:12
1
원고료로 응원
a

판문점을 방문한 이인영 통일부장관이 16일 오전 경기 파주시 판문점 군사분계선 남쪽에서 북한의 판문각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을 하루 앞둔 18일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남북의 시계를 다시 2년 전으로 돌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장관은 이날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이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개최한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 기념 통일정책포럼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 장관은 "중동, 서남아 등 세계 곳곳에서 분쟁과 위기가 계속되고 있는 현실 속에 남북 간에는 군사적 긴장이 완화되고 일상의 평화가 유지되고 있다"면서 "이는 남북 두 정상이 이룬 '합의의 힘'"이라며 9·19 공동선언을 평가했다.

이 장관은 "남북공동선언 이행을 위해 남북이 당장 할 수 있는 인도협력과 교류협력 분야에서 '작은 접근'을 진척시켜나겠다고 몇 번 천명했다"면서 "특히 보건의료, 방역협력, 기후환경 등의 분야에서 남북 상생을 실현하고, 소통하며 얼어붙은 남북관계에 평화의 온기를 실질적으로 만드는 노력을 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어 "이를 위해 조속히 협의채널이 복원되고, 남북이 마주앉아 현안을 논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대화와 신뢰를 통해 남북 합의를 이어간다면 다시 우리 앞에 '큰 정세'가 열리고 평화의 순풍이 다시 불어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장관은 "지금은 잠시 '남북의 시간'이 멈춰있고 코로나19의 위기 등으로 9.19 합의가 여러 분야에서 더욱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는 점 등은 매우 아쉽다"며 "그럼에도 우린 다시 남과 북이 대화의 장을 열어 함께 건설적인 답을 찾기 위해 다시 나아가야 한다. 남북의 시계를 다시 2년 전으로 돌려야 하겠다"고 강조였다.

이 장관은 "대화와 신뢰를 통해 남북합의를 이어간다면 다시 우리 앞에 큰 정세가 열리고 평화의 순풍이 불어와 한반도가 평화번영의 미래로 나아갈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 민화협이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이 장관은 오는 10월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면 판문점 견학과 비무장지대(DMZ) 평화의 길을 재개하겠다는 계획을 밝히면서 "우리 국민을 평화의 현장으로 초청하겠다"고 말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왜 진중권을 두둔하세요?" 제자의 당황스러운 공격
  2. 2 윤석열 총장은 우선 부끄러운 줄 아십시오
  3. 3 [영상] '조국 딸 모욕' 고소당한 일베 "전과 남나요?"
  4. 4 [오마이포토] 류호정 의원 1인시위 바라보는 문재인 대통령
  5. 5 TV조선, 종편 재승인 조건 넘겨... 채널A는 '구사일생'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