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이낙연 "추미애 아들 의혹 국민 동의 못얻어, 과잉대응 자제해야"

공세와 대응 동시 비판... "코로나로 지친 국민들 위한 정치하자"

등록 2020.09.18 10:55수정 2020.09.18 10:55
12
원고료로 응원
a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야당의 근거 없는 의혹제기나 부풀리기 같은 정치 공세는 더 이상 국민들의 동의를 얻기 어렵다는 점이 분명해졌다"라면서 야당을 향해 더 이상의 공세를 자제하라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하루 전까지 나흘동안 이어진 국회 대정부질문을 "불행히도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관련 공방으로 시작했고, 끝났다"라고 평가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또 "동시에 우리에게도 과제가 생겼다"라며 "사실관계는 분명히 가리되 과잉대응은 자제하는 게 옳다는 게 우리가 얻은 교훈"이라고 말했다. 야당을 비판하는 동시에, 관련 논평에 안중근 의사의 '위국헌신군인본분' 유묵까지 동원한 '과잉 변호'로 물의를 일으킨 민주당의 잘못도 함께 인정한 것이다.
  
이 대표는 "코로나로 지치신 국민들을 위해 도움을 드리는 정치를 국민들은 갈망하고 계신다"라며 "그런 일에 집중하는 것으로 정기국회를 본격화하길 바란다"고 했다. 그는 "(같은 당)동료 의원들께도 이 말씀을 꼭 전해드리고 싶다"고도 강조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 14일부터 17일까지 진행된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추 장관 아들의 군 특혜 휴가 의혹 관련 공세만 반복해 민생 관련 질의는 보기 힘들었다. 민주당에선 추 장관 의혹을 변호하는 과정에서 추 장관 아들을 안중근 의사에 비유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관련기사 : 추미애 "근거 없는 세치 혀에서 '공정' 나오지 않는다" http://omn.kr/1oybw).
댓글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김진애 "룸살롱 접대 받은 검사는 이성범과 윤갑근"
  2. 2 처제 '몰카' 찍은 공무원, 자유의 몸이 된 사연
  3. 3 노태우 의리 시험하려다가 난장판
  4. 4 텐트 치고 24시간 기도..."대통령 정신이상... 홈피에 다 나와"
  5. 5 "왜 한국처럼 안 되지?"... '코로나 사망 4만3천' 영국의 고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