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대전 미취학아동·20대 코로나19 확진

해외입국자 자녀, 감염경로 미확인 확진자 발생... 누적확진자 350명

등록 2020.09.18 10:18수정 2020.09.18 10:18
0
원고료로 응원
a

대전시 서구 보건소 앞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검사에 앞서 발열 체크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대전에서 지난 밤 사이 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이로써 대전지역 누적확진자 수는 총 350명(해외입국자 29명)이 됐다.

18일 대전시에 따르면, 349번 확진자는 유성구 신성동에 거주하는 미취학아동으로 지난 15일 우즈베키스탄에서 입국했다. 이 확진자는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347번(20대) 확진자의 자녀로, 무증상 상태에서 검사를 받고 17일 확진됐다.

350번 확진자는 동구 판암동에 거주하는 20대다. 지난 14일부터 발열과 기침 등의 증상이 나타나 17일 검사를 받고 확진 됐다. 이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현재 역학조사 중이다.

대전시는 이들에 대한 감염경로와 이동 경로 등에 대해 역학조사를 실시, 결과를 대전광역시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AD

AD

인기기사

  1. 1 "왜 진중권을 두둔하세요?" 제자의 당황스러운 공격
  2. 2 부하에게 살해당한 연대장
  3. 3 "고소하니 합의하자고..." 어느 날 사라진 유튜버, 망가진 그의 삶
  4. 4 [영상] '조국 딸 모욕' 고소당한 일베 "전과 남나요?"
  5. 5 한국은 되고 유럽은 안 되는 이유, '가디언'의 적나라한 지적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