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광주 3차유행 촉발한 유흥업소 확산, 사랑제일교회 연관성 확인

접객원 7월 말 합숙예배 참석·8월 초 의심증상 발현… GPS·진술 확보

등록 2020.09.17 14:01수정 2020.09.17 14:01
0
원고료로 응원
a

7월 3일 유흥가인 광주 서구 상무지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 연합뉴스

 
광주에서 코로나19 '3차 유행'을 촉발한 상무지구 유흥업소발 지역감염 확산이 서울 사랑제일교회 합숙 예배에서 시작된 것으로 잠정 확인됐다.

17일 방역 당국에 따르면 휴대전화 위치정보시스템(GPS) 분석을 통해 광주 유흥업소 관련 확진자의 동선을 파악한 결과 사랑제일교회와 연관성이 파악됐다.

유흥업소 접객원인 확진자 1명이 7월 말께 전국 각지의 교인이 참여한 사랑제일교회 합숙 예배에 다녀온 정황이 드러났다.

해당 확진자는 합숙 예배 참석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당국은 이 확진자와 관련한 의미 있는 진술도 동료 접객원으로부터 확보했다.

기침 등 의심 증상이 확진자가 합숙 예배를 다녀온 직후인 8월 초부터 나타났다는 목격담이다.

상무지구 유흥업소발 확산은 지난달 12일 첫 환자가 나온 이후 23명까지 늘었다.

관련 첫 환자는 유흥업소를 다녀간 손님이었는데 당국이 파악한 내용대로라면 감염원으로 추정되는 접객원의 확진 사실이 시차를 두고 늦게 확인된 셈이다.

질병관리청과 광주시는 조사 내용을 최종적으로 검토해 발표할 방침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안민석입니다, '최순실' 폭로 후 겪은 일 알려드립니다
  2. 2 [단독] '속옷차림 신고' 인천공항 외국인 사망 사건의 전말
  3. 3 윤석열 국감 답변 지켜보던 추미애 "감찰하라"
  4. 4 추 장관 수사지휘권 발동 "잘한 일" 46.4% - "잘못한 일" 46.4%
  5. 5 '김대중 노벨상'과 관련된 우리나라의 부끄러운 기억
연도별 콘텐츠 보기